배우 정소민이 일탈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2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정소민이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서장훈은 “소민 씨가 한예종을 수석 입학을 하셨다고 한다. 공부도 열심히 하고 무용도 열심히 하셨다는 이야기인데 일탈이나 방황이나 이런 건 없었겠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에 정소민은 “일탈의 필요성을 30대 이후에 진짜 많이 느낀다. ‘해 볼 걸. 이제라도 해볼까?’ 싶다”라며 밝혔다.

서장훈은 “엄마랑 싸우고 나서 친구네 집에 가서 잔다거나 한 적 없냐”라며 궁금해했고, 정소민은 “그런 걸 동생이 해버리니까 제가 못 하겠더라. 저까지 할 수가 없었다. 딱히 그렇게 행동력이 있지 않았다. 그게 요즘에 터지는 것 같다. ‘어떻게 일탈을 해볼까’ 생각이 많다”라며 털어놨다.

또 서장훈은 “아버지가 연기한 걸 많이 반대하셨다고 한다. 무려 9년 동안이나 서먹서먹하게 지내셨다고 한다”라며 물었고, 정소민은 “원래도 그렇게 친하지 않았다. 원래 서먹서먹했는데”라며 고백했다.

이어 정소민은 “지금은 엄청 딸바보다. 갑자기 바뀌셨다”라며 자랑했고, 서장훈은 “소민 씨가 유명해지고 난 후부터냐”라며 의심했다. 정소민은 “시점으로는 그런데 그것 때문은 아니다. 나이 드시고 하면서 유해지셨다”라며 해명했다.

신동엽은 “반대하다가 인정하게 된 계기 같은 건 없었냐”라며 질문을 던졌고, 정소민은 “저한테 딱 걸린 적이 한 번 있다. 가장 서먹함의 극치에 달했을 때 방에서 컴퓨터를 제가 처음 CF를 찍었을 때 혼자 보고 계시더라. 그걸 멀리서 봤다. 저는 마음이 스르르 풀렸던 것 같다”라며 일화를 공개했다.

특히 신동엽은 “엄청난 이야기를 들었다. 제작진하고 인터뷰를 하는데 소민 씨 이상형이 서장훈이라고 한다”라며 기대했고, 서장훈은 “며칠 전에 녹화하다가 나온 이야기다. 예전에 ‘아는 형님’ 출연했었을 때 제가 따뜻하게 말 한마디 해서”라며 당황했다.

정소민은 “몇 년 전에 ‘아는 형님’ 나갔을 때 지쳐 있었다. 녹화 안 할 때 ‘힘드시죠? 금방 끝날 거예요’라고 한 마디 해주신 게 마지막까지 힘을 낼 수 있는 계기가 된 따뜻한 말이었다”라며 맞장구쳤고, 신동엽은 “서장훈이 절대 안 그런다. 누가 힘들면 ‘으이그’라고 한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