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유미가 출연 소감을 전했다.

20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탄생석 받고 가왕석으로 5월의 에메랄드’의 정체가 유미로 밝혀진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미는 ‘탄생석 받고 가왕석으로 5월의 에메랄드’로 무대에 올라 4연승에 도전했다. 유미는 故 신해철의 ‘슬픈 표정 하지 말아요’로 방어전 무대를 꾸몄지만 가왕 자리를 지키지 못했다.

‘가왕 가왕 가왕 내 가왕이야 소리꾼’이 새로운 가왕으로 등극했고, 유미는 3연승을 끝으로 가왕석에서 내려오게 됐다.

이후 김성주는 “(가왕에 오르기 전) 아기염소와 대결에서 ‘5월의 에메랄드가 이겼다’라고 발표하니까 펑펑 우셨다. 왜 그렇게 우셨냐”라며 궁금해했다.

유미는 “가수라면 매번 시청할 때마다 꿈을 꿀 것 같다. ‘복면가왕’ 무대를. 이런 좋은 무대가 저에게 왔다는 것에 대해 스스로 대견하고 놀라웠다”라며 털어놨다.

김성주는 “탤런트 김정은 씨와 전화 연결을 한 적이 있다. 축하 전화도 받으셨다고 하더라”라며 기대했고, 유미는 “너무 궁금해하셨고 좋아해 주셨다. 지금도 홍콩에 계신데 ‘형부한테 이야기 안 할 테니까 언니한테만 알려줄래?’라고 말씀하신다”라며 밝혔다.

또 김성주는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로 데뷔한 지 20년이 됐다. 이 노래 뮤직비디오에 정우성 씨와 전지현 씨가 출연하셨다. 큰 화제가 됐다”라며 라이브 공연을 부탁했고, 유미는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를 부르며 다시 한번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냈다.

특히 김성주는 “100세에 꼭 이루고 싶은 꿈이 있다고 적어주신 내용이 있다. 좀 소개 좀 해달라”라며 물었고, 유미는 “좋은 공연형 가수로 성장하는 게 제 꿈이다. 100세가 되었을 때 미친 듯이 노래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제가 꿈에 그리는 가수 생활의 마지막 모습이다”라며 고백했다.

이후 유미는 “노래가 굉장히 사랑을 많이 받았다. 세월이 20년이 지났는데도 그 타이틀을 갖고 있어서 새로운 타이틀을 갖고 싶었다. 가왕이라는 타이틀을 가질 수 있게 됐다. 뭐든지 다 해낼 수 있을 것 같은 용기를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유미는 “슬픈 발라드를 부르는 친구로 많은 분들이 알고 계셔서 3라운드에서’컴 백 홈(Come Back Home)’이라는 노래로 도전 아닌 도전을 했던 것 같다. 최고의 세션 분들과 리드미컬한 노래를 꼭 연출해보고 싶었다. 너무 영광이라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라며 덧붙였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