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예슬이 김용호의 탈세, LA 룸살롱 등 추가 폭로에도 당당한 행보를 이어갔다.

한예슬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오늘도 저 까내리느라 수고하셨네요 김용호 씨”라는 글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한예슬은 “한 여자 연예인 붙들고 열혈 취재하시느라 고생이 많으세요. 채널 이름을 한예슬로 바꾸시는 게 어떠할지. 저도 잼나는 이야기 잘 들었습니다. 유치하고 수준 떨어져서 말잇못”이라며 김용호를 공개 저격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같은 날 김용호는 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 라이브 방송을 통해 한예슬이 개인 법인 명의를 이용해서 탈세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용호는 “이 정도 되면 누가 말려줘야 되는 거 아니냐. 저게 도발하는 거다”라며 한예슬과 관련된 폭로를 이어갔다.

앞서 김용호는 한예슬이 남자친구 류성재에게 람보르기니 차량을 선물했다고 한 바 있다. 이에 한예슬은 자신의 차라고 반박했다. 이날 김용호는 해당 차량이 ‘논어스’라는 한예슬의 개인 명의 차라며 “법인으로 저런 슈퍼카를 산다는 게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남자친구 류성재를 법인의 직원으로 등록해 거금의 월급을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예슬이 LA 룸살롱에서 일했다는 썰에 대해 김용호는 한 제보자의 메일을 공개했다. 제보자는 “한예슬은 로컬 출신이지만 키도 크고 날씬해서 미국에서 슈퍼모델 1등을 해서 나름 지명 손님이 있던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김용호는 한예슬이 고등학생 시절 나이트 클럽을 자주 다니며 룸살롱에 나갔다며 “어떤 인생을 살았던 거냐”며 혀를 차기도 했다. 김용호는 “제가 한예슬의 남자친구가 선수였다는 것을 공개하지 않았다면 한예슬의 후광을 업고 또 한 명의 선수 출신 연예인이 탄생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10살 연하의 남자친구 류성재를 공개한 한예슬은 화류계 출신 남자친구, LA 룸살롱 출신, 버닝썬 여배우 등의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한예슬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직접 해명 영상을 올리며 모든 의혹에 반박했다.

그러자 김용호는 한예슬을 비롯해 고소영, 최지우, 한가인, 차예련이 함께 찍을 사진을 올리며 “인스타그램을 3일만 닫아라”라며 사생활 폭로를 예고한 바 있다. 그럼에도 한예슬은 남자친구와 제주도 여행을 가는 등 당당한 행보를 이어왔다.

한예슬이 악성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하자 김용호는 “너무 걱정하실 필요 없다. 더 구체적인 증거들을 공개하겠다”라며 20일 라이브 방송을 예고했다. 이에 한예슬은 “이번엔 저 확실히 보내주시는 거죠? 기다리다 지침”이라며 대응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한예슬 인스타그램, 유튜브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