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예슬이 유튜버 김용호의 2차 폭로 예고에 SNS 게시물로 도발했다.

한예슬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김용호 씨 READY FOR SECOND ROUND? 이번엔 저 확실히 보내주시는 거죠? 기다리다 지침”이라는 글을 남겼다.

한예슬이 언급한 김용호는 ‘김용호 연예부장’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유튜버.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의 멤버이기도 하다. 그는 최근 한예슬의 배우 출신 비연예인 남자친구와 관련해 연이은 폭로를 해 화제의 중심에 섰다. 더불어 한예슬의 과거 연인, 버닝썬 마약 여배우 의혹 등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에 한예슬은 남자친구를 둘러싼 여러 루머와 관련, 적극 해명에 나섰다. 버닝썬 마약 여배우 의혹에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도 전했다. 또한 최근에는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허위사실 유포와 악성 댓글에 대한 강경 대응을 진행 중이라고 알린 바 있다.

이에 김용호는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너무 걱정하실 필요 없다. 이번주 일요일 라이브 방송 기대해 달라. 더 구체적 증거들을 공개한다”며 “그 방송 이후에도 경찰이 수사에 들어가지 않는다면 저는 서울 강남 경찰서와 버닝썬-무인클럽과의 유착 관계를 다시 한번 의심하지 않을 수 없게 된다”는 글을 남겼다.

이처럼 18일, 김용호가 라이브 방송을 통해 한예슬과 관련한 또다른 이야기를 전할 것이라 예고한 바. 여러 폭로에도 당당한 자세를 취해왔던 한예슬은 이번에도 김용호의 예고에 맞서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아직까지 김용호의 라이브 방송은 진행되지 않은 상황. 한예슬의 당당함에 대중의 시선이 더욱 쏠리는 중이다.

한편 한예슬은 과거 배우로 활동했던 10살 연하의 비연예인 류성재와 공개 연애 중이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사진 / 한예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