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가 ‘사칭 아이유’로 화제 몰이에 나서 비난 받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이하 ‘나혼산’)에서는 쌈디가 가수 아이유를 비롯해 유명인들과 통화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는 목소리로 소통하는 음성 SNS로, 아이유가 아닌 아이유를 따라하는 일반인이었다.

해당 장면은 ‘나혼산’ 1부 말미 그려져 궁금증을 유발했다. 제작진은 방송 이전 공개한 홍보 자료에서도 “아이유에게 전화 연결을 해 감상평을 전했다”며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아냈던 바. 실제 아이유와 전화 연결이 아닌 것으로 밝혀지면서 실망감을 안겼다.

출연진들 역시 쌈디의 모습을 지켜보며 실제 아이유와 전화 연결이 된 줄 알고 깜짝 놀라기도 했다. 이에 쌈디는 “목소리로만 소통하는 핫한 SNS”라고 설명했지만 출연진들은 “성대모사냐” “실제 누구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쉽게 이해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시청자들 역시 혼란스러워했다. 단순히 아이유가 아닌 것으로 인한 실망감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아이유를 사칭한 것이 아니냐고 지적도 잇따랐다. 아이유를 성대모사한 인물이 그동안 아이유를 꾸준하게 사칭해왔다는 것. 실제 SNS상에서 그의 프로필에는 아이유의 사진과 이름을 앞세웠으며 성대모사라고 정확하게 표기하지 않아 더욱더 혼란을 초래한다고 꼬집었다.

사칭 문제로 인한 연예인들의 피해는 그동안 꾸준히 이어져왔다. 해당 문제의 심각성을 무겁게 생각하지 않고 SNS 소통 방식이라며 방송에 담아내는 ‘나혼산’ 제작진의 경솔함이 아쉬움을 남긴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사진 / MBC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