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무속인을 만난 후 좋아진 근황을 전했다.

권민아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얼마 전 굿이라는 걸 해봤다. 4년 전부터 굿을 해야한다는 소리를 신점을 보면서 많이 들었지만 믿지도 않았고 비용도 부담스러워서 흘려들었다”고 운을 뗐다.

권민아는 이어 “5월 초 부산에서 크게 자살시도를 했다가 전신마취를 하고 수혈 동의서도 쓰고 봉합 수술까지 마쳤지만 인대랑 맥 신경선이 잘려나가 통증도 심하고 감각은 없고 손가락을 움직일 수도 없었다. 그리고 집으로 돌아와서 5일 동안 기억이 잘 없는데 배를 보니 칼로 상처를 남겨놨더라. 점점 더 심각해지고 그런 제 모습을 보면서 아무 감정이라는 걸 못 느꼈다”고 밝혔다.

이후 신점을 보게 됐다는 권민아는 다음 날 굿을 보게 됐다면서 “이후 제 몸에 어떤 상처도 내지 않고, 약도 줄이고, 잘 먹고, 잠도 전보다 잘 자고 있다. 왼손도 완치가 되지는 않았지만 움직일 수는 있다”고 밝혔다.

또 권민아는 “의욕이라는 게 생기고, 일을 하고 싶고, 사람들을 만나고 싶고, 보는 사람마다 제 얼굴이 맑아지고 환해졌다고들 하더라. 오랜 시간 겪었던 우울증과 불안증, 불면증 등 한꺼번에 다 나았다고 하면 거짓말이지만 요즘은 참 마음이 편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심지어 내가 왜 그랬었지? 정말 내 몸 안에 다른 존재가 들어와 한 행동들일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 털어놓은 권민아는 “다시 옛날에 밝고 활발했던 민아로 돌아가라던 조상님들 말씀대로 점점 원래 제 모습을 찾고있는 것 같아서 너무 신기하다”고 만족스러워했다.

권민아는 외할머니와 어머니 역시 신기로 인해 고통 받은 적이 있고, 자신에게 내려온 것 같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어디까지 믿어야할지는 모르겠지만 앞으로 제 자신을 믿고 사랑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권민아는 지난해 7월, AOA 활동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당하고 힘든 시간들을 견뎌왔다고 털어놨다. 이로 인해 극단적 시도까지 했다고 고백해 큰 파장을 일으켰다. 이후로도 권민아는 여러 차례 극단적 시도를 암시하거나 시도하는 등 불안한 모습을 보여 대중의 걱정을 자아냈다.

다음은 권민아 글 전문.

갑자기 뜬금없이 하는 얘기지만, 아직도 많은분들께서 걱정을 해주셔서 조금이나마 그 걱정을 덜고자 제가 겪은 이야기를 해보려구여 처음부터 끝까지 자세하게 얘기하기에는 너무 긴 이야기가 될 것 같아서 간략하게 할게요.

얼마전에 굿 이라는 걸 해봤어요 4년정도 전부터 굿을 해야한다는 소리를 신점을 보면서 많이 들었었지만, 완전 믿지도 않았고 비용도 부담스럽고 흘러들었는데 저는 무교지만 모든걸 믿어요 영이라던지 망자나 귀신 그리고 하나님 예수님 부천님 사후세계 등등.. 5월 초에 부산에서 크게 자살시도를 했다가 부산대에서 전신마취를 하고 피 수혈 동의서도 쓰고 수술후 봉합까지 마쳤으나, 인대랑 맥 신경선이 짤려나가서 통증도 심하고 감각은 없고 손가락을 움직일수도 없었어요 그리고 집으로 돌아와서 5일동안 기억이 잘 없는데 배를 보니 칼로 배에도 상처를 남겨놨더라구요..점점 더 심각해지고 그런 제 모습을 제가 보면서도 아무 감정이란 걸 못느꼈어요.

그러다가 청주까지 가서 미술관을 가려다 예약이 차서 재미삼아 신점을 또 보러갔어요 그러자 외할머니, 아버지가 애 살려야 한다고 데려왔다고 등 이야기를 여러가지 듣고 다음날 바로 굿을 마지막 희망이라 생각하고 했어요 저한테 붙은 귀신들, 망자, 저에게 보낸 망자, 하늘에 있는 지인들, 등등 제가 아닌 제 몸에 그들을 데리고 살고있었다고 해요 그래서 자꾸만 자살, 자해 행동을 하고 외할머니와 아버지께서 저를 계속 살리신거라고..믿거나 말거나 굿을 하고 퇴마도 하고 다 쫓아보내고 조상님들도 편히 보내드리고 왔어요.

그 후에 저는 제 몸에 어떤 상처도 내지 않고 약도 줄이고 잘 먹고, 잠도 전보다 잘 자고 있어요. 왼손도 완치가 되지는 않았지만 움직일수는 있구요. 그리고 무엇보다 의욕이라는 게 생기고 일을 하고 싶고, 사람들을 만나고 싶고, 보는 사람마다 제 얼굴이 맑아지고 환해졌다고들 하시더라구요..물론 오랜시간동안 겪었던 우울증과 불안증 불면증 등등 모든걸 한꺼번에 다 나았다고 하면 거짓말이지만, 요즘은 참 마음이 편하답니다 심지어 내가 왜 그랬었지? 정말 내 몸안에 다른 존재가 들어와 한 행동들일까? 아무튼 다시 옛날에 밝고 활발했던 민아로 돌아가라던 조상님들 말씀대로 점점 제 원래 모습을 찾고있는 것 같아서 너무 신기하고..감사하고 다행이다 라는 생각이 들어요.

굿을 한다고 해서 다 고쳐지고 그렇지는 않다고 봐요 추천을 하고 싶은것도 절대 아니고, 그냥 저한테는 정말 큰 변화가 생겼다는 걸 말해주고 싶어서요. 지금 저는 하루 하루 마음 편하게 지내고 있으니 정말 걱정마세요. 원래 외할머니의 어머니와 외할머니 그리고 엄마까지 사실 신기가 있으시고, 무당사주? 그런데 신내림을 안받고 그래서 다들 뭐 죽을 고비나 크게 아픈적도 있었다고 하는데요. 그게 저한데 많이 내려와서 귀신 망자들이 잘 붙었나봐요. 하하 솔직히 저도 어디까지 믿어야하고 그런건 잘 모르겠다만 앞으론 제 자신을 믿고 사랑하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그러니 다들 이젠 걱정마세요.

P.S 뜬끔없이 또 굿 이야기 하고 귀신 망자 등 이런 이야기들을 꺼내게되서 얘가 미쳤나 생각하실수도 있을 것 같은데 그런거 정말 아니고 앞으로를 잘 지켜봐주셨으면 좋겠어요. 저 또한 원래의 권민아 씩씩하고 밝은 모습으로 나타날게요. 아 그리고 매일 원인없이 여러번 기절하거나 쓰러지던 증상도 없어졌어요. 참 아이러니하고 어리둥절해요. 아무튼 다들 굳밤 되세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하

글 /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사진 / 권민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