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비가 프리다이빙 체험을 하다가 코피를 흘렸다.

17일 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에 ‘실제상황 비 유혈사태 실화? 명품 시계를 위한 눈물겨운 사투’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비는 랄랄과 해녀 체험을 했다. 거제도 해녀들은 ‘시즌비시즌’을 위해 직접 잡은 해산물을 선물했다. 정력에 좋은 돌멍게에 비는 “나는 먹을 필요가 없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제작진이 적극적으로 돌명게를 탐내자 비는 “갖고 와”라며 차단했다.

수트로 갈아입은 비와 랄랄은 해녀들과 대화를 나눴다. 비, 해녀, 랄랄의 자리 배치에 비는 “너 자꾸 언제부터 이렇게 ‘유퀴즈’ 콘셉트로 가는 거냐”며 감독을 나무랐다. 토크쇼 MC 유망주 비는 갑자기 ‘비퀴즈’라며 대화를 이끌었다.

비는 해녀들에게 월 평균 수입을 물었다. 해녀들은 “저희는 좀 잘하는 편”이라며 500만 원까지 벌어봤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해녀들은 “점점 자연 환경이 파괴되고 수온이 올라가면서 생태계가 많이 변했다”, “오래 일하고 싶은데 오래 일할 수 있는 환경이 아니다. 물 속 환경이 많이 바뀌었다. 안 보이던 어류들도 생기고 불가사리가 너무 많다”고 걱정했다.

이에 비는 “곧 휴가철이다. 꼭 본인들이 가져간 쓰레기들은 본인들이 가져와라”라며 당부를 전했다.

비와 랄랄은 수영모까지 쓰고 프리다이빙을 배웠다. 비는 해녀들의 호흡법 숨비소리와 입수를 바로 따라했다. 수심 6.3m의 깊이에 비는 랄랄에게 “넌 물놀이 하고 있어”라며 자존심을 긁었다.

튜브를 낀 랄랄과 달리 비는 바로 입수를 하며 남다른 실력을 뽐냈다. 한번에 미션에 성공한 비는 물에서 물구나무까지 서며 세레모니까지 선보였다. 하지만 물에서 나오자 비는 코피를 흘려 출연진과 제작진을 당황시켰다.

제작진은 1800만원 상당의 시계를 박스에 넣어 물 속에 던지고 보물찾기를 준비했다. 비와 해녀들은 바로 물 속에 들어가 보물을 찾는 것과 달리 랄랄은 튜브를 끼고 물 위에서 보물을 찾았다.

박스를 오픈한 비는 “이런 식으로 하면 나 오늘 롤렉스 사러 간다”고 짜증냈다. 광고 입금 전이라고 하자 비는 “나는 애초부터 롤렉스 별로 안 좋아했다”며 말을 바꿔 웃음을 자아냈다. 비는 백설공주 시계를 손에 넣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사진 / 유튜브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