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라켓소년단’ 제작진이 인도네시아 팬들에 사과했다.

SBS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은 17일 SBS 드라마 공식 계정의 6회 엔딩 게시물에 댓글로 “안녕하세요 ‘라켓소년단’ 제작진입니다. 5회 방송에서는 특정 국가나 선수, 인종을 모욕할 의도가 없었다”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어 “그렇지만 일부 장면들로 인해 인도네시아 시청자들을 불편하게 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추후 방영분에서는 연출에 대해 각별히 신경쓰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4일 방영된 ‘라켓소년단’ 5회에서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대회를 준비하는 팽 감독(안내상 분)이 “아 진짜 개매너들. 숙소 컨디션도 엉망이고, 지들은 돔 경기장에서 연습하고 우리는 에어컨도 안나오는 다 낡아빠진 경기장에서 연습하라고 하고”라며 불만을 내뱉는 장면이 등장했다.

또한 인도네시아 홈 팬들이 자국 선수들을 꺾은 것에 대해 야유를 보내는 식의 묘사를 한 것 때문에 인도네시아 시청자들이 모욕적이라고 항의하는 일이 벌어진 것.

이에 ‘라켓소년단’ 제작진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으나, 정작 국내 네티즌들은 “원정경기 하면 저렇게 하는 거 일반적인 거 아닌가”, “저걸 왜 사과해”, “이건 너무 유난스러운 거 같은데”, “스포츠 경기에서 홈팀이 원정팀한테 야유하고 견제하는 건 자주 나오는 상황인데” 등의 글을 남기며 사과한 이유를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라켓소년단’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사진 / SBS 드라마 공식 인스타그램, SBS 공식 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