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비가 저작권 침해 논란 이후 근황을 공개했다.

17일 이유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문구 없이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촬영을 앞두고 풀메이크업을 한 이유비의 모습이 담겨있다. 시원시원한 이목구비가와 가녀린 쇄골라인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이유비는 초근접 샷임에도 불구하고 흠잡을 데 없는 미모를 과시했다.

이유비는 지난 1일 자신의 SNS에 자선경매로 내놓은 포켓몬스터 그림으로 인해 저작권 침해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이유비는 소속사를 통해 “좋아하는 캐릭터를 따라 그리는 것이 저작권 침해가 된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 이로 인해 많은 분들께 불편함을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이유비는 네이버 웹툰을 원작으로 한 tvN ‘유미의 세포들’에 출연한다.

글 /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사진 / 이유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