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농구 선수 허훈이 태평양 같은 어깨를 자랑하며 반전 매력을 드러낸다.

18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는 허재의 둘째 아들이자 코트 위의 아이돌 허훈이 출연한다.

이날 허훈은 전날 아버지와의 술자리 후유증으로 앓는 소리를 내며 기상한다. 부스스한 모습으로 겨우 거실로 나온 허훈은 알록달록 색동 바지와 태평양 같은 우람한 어깨를 드러낸다.

내추럴한 모습으로 등장한 허훈은 윌슨과의 첫 만남에 거침없는 애정 표현을 하며 대형견 같은 멍뭉미를 발산하는가 하면 끊임없는 질척임으로 ‘윌슨 껌딱지’로 등극한다.

윌슨과의 다소 격한 인사를 마친 허훈은 아침 식사를 위해 냉장고 문을 연다. 냉장고 속 각종 건강식품들이 눈길을 끄는 가운데 “몸에 좋은 건 다 챙겨 먹는 스타일”이라는 허훈은 견과류와 블루베리를 넣은 요거트로 아침 식사를 시작한다.

허훈은 요거트를 국그릇에 한가득 담아 국밥처럼 즐긴 뒤 시리얼 국밥으로 숙취를 해소하고 귀리 셰이크까지 원샷 하며 세 끼 같은 한 끼 먹방으로 신흥 먹방 강자의 면모를 드러낸다고 해 궁금증을 모은다.

‘나 혼자 산다’는 18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글 /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사진 / MBC ‘나 혼자 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