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화가 솔비(본명 권지안)가 전시회를 마치고 심경을 전했다.

솔비는 17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번 작업은 상처받았던 꽁꽁 얼어붙은 마음을 녹인 뒤 나온 작업이라 저에겐 더욱 더 의미가 있었다”고 시작되는 글을 게재헀다.

그는 “6개월간은 링 위에서 펀치를 계속 맞는 기분이었다. 그리고 최근 아빠와의 이별까지 저에겐 시련과 역경, 고통의 시간들이었다”면서 “하지만 그 아팠던 시간들을 담기 위해 작업에 더 몰두했고,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게 된 거 같아 뿌듯하고 행복하다”고 밝혔다.

이어 “10년 전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미술을 시작했고 이번 역시도 미술이 없었다면 저는 하루하루를 견딜 수 없었을지도 모른다”며 “그만큼 저에게 예술은 슬픔을 극복하고 감사를 배우며, 나눔을 실천하고, 고난과 역경을 헤쳐나갈 수 있는 용기를 주는 선생님, 때론 친구 같은 존재”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솔비는 “이번 작업은 사랑하는 사람을 천국에 보내며 그리움에 가득찬 많은 분들에게 위로가 되고, 또한 영원히 시들지 않는 살아있는 꽃으로 희망이 되길 바라본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앞서 솔비의 소속사 엠에이피크루는 솔비의 작품 ‘Flower from Heaven’이 지난 16일 서울 옥션 경매에서 2,010만원에 낙찰됐다고 밝혀 관심을 모은 바 있다.

이하 솔비 인스타그램 전문.

이번 작업은 상처받았던 꽁꽁 얼어붙은 마음을 녹인 뒤 나온 작업이라 저에겐 더욱 더 의미가 있었어요.
6개월간은 링 위에서 펀치를 계속 맞는 기분이었거든요. 그리고 최근 아빠와의 이별까지 저에겐 시련과 역경 고통의 시간들이었어요.
하지만 그 아팠던 시간들을 담기 위해 작업에 더 몰두했고,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게 된 거 같아 뿌듯하고 행복합니다.

10년 전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미술을 시작했고 이번 역시도 미술이 없었다면 저는 하루하루를 견딜 수 없었을지도 모릅니다.
그만큼 저에게 예술은 슬픔을 극복하고 감사를 배우며, 나눔을 실천하고, 고난과 역경을 헤쳐나갈 수 있는 용기를 주는 선생님, 때론 친구 같은 존재 입니다.

저는 이번에도 아픔의 시간들을 미술과 함께했고 그렇게 베풀 수 있는 기회를 또 선물 받았습니다.
많이 힘들 땐 왜 나에게만 이런 시련들이 올까 싶지만 다시 또 주위를 둘러보면 감사함 투성이더라구요.
하고 싶은 일이 있다는 것, 그 일을 하고 살아간다는 것, 그 일을 통해 사랑하는 사람들을 지킬 수 있다는 것, 그 일을 통해 고난이 와도 세상과 맞설 수 있는 강한 힘이 있다는 것..
전 참 축복받은 사람인 거 같습니다!
오랫동안 편견과 선입견 속에서 비판 받아오고 있지만 두렵지 않아요!
그만큼 미술은 저에게 간절하고 소중한 생명같은 존재니깐요.

이번 작업은 사랑하는 사람을 천국에 보내며 그리움에 가득찬 많은 분들에게 위로가 되고, 또한 영원히 시들지 않는 살아있는 꽃으로 희망이 되길 바라 봅니다.
응원해 주시는 분들 모두 사랑하고, 감사합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사진 /솔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