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TOP6가 배우들과 노래부터 연기 대결을 선보인다.

17일 방송되는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60회에서는 TOP6가 만능엔터테이너 문희경-이현우-하재숙-간미연-김슬기-김법래와 카리스마 대결을 펼치며 현장을 후끈 달군다.

이와 관련 ‘만능6’ 배우들은 오프닝부터 심상치 않은 등장곡으로 강렬함을 뿜어내는 무대를 열었다. 특히 임영웅의 ‘두 주먹’을 부르며 나타난 ‘만능6’ 중 한 명은 ‘미스터트롯’ 경연 때부터 임영웅 팬이었음을 수줍게 고백하며 오직 임영웅을 향한 팬심으로 출연했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특히 이 배우는 실제 스튜디오에서 임영웅과 눈도 마주치지 못하는가 하면, 그를 볼 생각에 녹화 전에 청심환까지 먹었다고 밝혔던 터.

뿐만 아니라 강변가요제 대상 출신으로 최근에는 래퍼 변신을 감행했던 문희경은 직접 작사한 랩으로, 파격적인 무대를 선보인 후 “누구를 좋아하냐”라는 MC붐의 말이 채 끝나기도 전에 “장민호요!”를 외쳐 큰 웃음을 선사했다. 더욱이 문희경은 ‘만능6’ 팀장 본분을 잊고 오히려 장민호를 응원하는 등 대결 내내 팬심을 숨기지 못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는 1:1 맞대결에 앞서 진행되는 선전포고 대신 ‘애드리브 상황극’ 연기 대결이 벌어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현우, 하재숙, 장민호의 삼각관계와 김슬기, 영탁까지 배우들의 명품 연기와 TOP6의 기대 이상의 활약이 예고됐다.

그런가 하면 TOP6는 유명 드라마 OST 메들리로 여심 저격 무대를 탄생시켰다. 임영웅은 드라마 ‘신들의 만찬’ OST ‘잊었니’를, 영탁은 ‘파리의 연인’ 삽입곡 ‘거짓말’, 이찬원은 ‘추노’ OST ‘낙인’ 등 듣기만 해도 드라마의 명장면이 떠오르는 명작 OST가 총출동돼 특급 귀 호강을 예고하고 있다.

‘사랑의 콜센타’는 1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서은 인턴기자

사진 /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