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가 첫 방송을 앞두고 배우들이 직접 꼽은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17일 첫 방송되는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는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하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 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트리를 담은 드라마이다.

이에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의 배우들이 직접 관전 포인트를 꼽아봤다.

# 조정석 “병원 안에서 그려지는 희로애락과 따뜻한 이야기”

작품마다 독보적인 캐릭터를 구축해온 조정석은 에너지 넘치는 간담췌외과 교수 이익준으로 분해 다시 한번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조정석은 “병원 안에서 그려지는 희로애락과 평범한 삶을 그린 따뜻한 이야기를 기대해달라”라고 전했다. 이어 “시즌2에서 새롭게 펼쳐지는 다양한 케미와 에피소드 그리고 조금씩 달라지는 관계성 역시 흥미롭게 그려질 예정이니 그 과정을 지켜봐 달라”라고 전해 궁금증을 높인다.

또한 오늘 첫 방송을 앞두고 “구구즈를 포함한 많은 배우, 스태프들과 함께 열심히 준비했다. 다시 한번 슬기로운 이야기들로 찾아뵐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 유연석 “평범한 사람들의 소소한 이야기를 통한 공감과 힐링”

작품마다 새로운 도전을 시도하며 연기력을 입증한 유연석은 소아외과 교수 안정원으로 분한다. 다정하고 인간미 넘치는 안정원과 높은 싱크로율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예정이다.

유연석은 “굉장히 특별하고 엄청난 이야기들이 펼쳐진다기보다는 시즌1과 똑같이 소소한 이야기들을 함께 지켜봐 달라”라며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덧붙여 “아무래도 시즌2까지 이어지다 보니 실제로도 극 중에서처럼 케미가 깊어져 그 부분들 역시 고스란히 느끼실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특히 유연석은 “시즌2 언제 시작하냐고 물어보신 분들이 정말 많았다. 애정 있게 기다려주신 만큼 열심히 했으니 오늘 첫 방송을 기대해달라”라며 본방사수를 당부했다.

# 정경호 “누구나 공감하고 동감할만한 이야기들”

끊임없는 변신으로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정경호는 까칠한 듯 보이지만 정이 넘치는 흉부외과 교수 김준한으로 분해 다시 한번 반전 매력을 펼친다.

정경호는 “늘 하던 대로 똑같이 소소한 이야기가 우리 드라마의 가장 큰 관전 포인트라고 생각한다. 우리 주변에 있는, 누구나 공감하고 동감할만한 이야기를 통해 힐링할 수 있는 작품”라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이어 그는 “기다리고 기대해 주신 마음에 보답하고자 노력했다. 오늘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저희와 함께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 보냈으면 좋겠다. 꼭 본방사수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 김대명 “이제 눈빛만으로도 통하는 구구즈의 깊어진 케미”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해온 김대명은 엉뚱하지만 따뜻한 매력을 가진 산부인과 교수 양석형으로 돌아온다.

김대명은 “이제는 서로 눈빛만 봐도 통하는 구구즈의 깊어진 케미를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더불어 “시즌2 역시 의자 하나 들고 함께 둘러앉아 저희의 이야기를 함께 들어주셨으면 좋겠다. 일주일 중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와 함께 하는 이 시간만큼은 가장 마음 편한 시간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시즌2에서도 저희의 친구가 되어달라”라고 전해 힐링 드라마의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 전미도 “인물들의 관계 변화와 새로운 캐릭터들의 등장”

전미도는 5인방의 중심이자 정신적 지주인 신경외과 교수 채송화로 분해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전미도는 “조금씩 달라지는 인물들의 다채로운 관계 변화와 새로운 캐릭터들의 등장을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덧붙여 “생사의 기로에 서 있는 율제병원 환자와 가족들의 다양한 에피소드 역시 가슴 뭉클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라며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만의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는 17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글 /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사진 /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