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이 부부 육아 갈등에 공감했다.

오는 18일 방송 예정인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팬티를 입을 수 없는 울보 딸의 사연이 공개된다. 엄마는 1년 전부터 팬티 입는 것을 거부해오던 금쪽이가 최근에는 빈뇨 증상까지 보이는데다 떼쓰는 횟수까지 잦아졌고, 그 탓에 목소리가 항상 쉬어 있을 정도라며 고민을 털어놓는다.

선 공개 된 영상에서는 아침부터 팬티 전쟁을 치르는 금쪽이네 일상이 보인다. 평소처럼 잠에서 깨어난 금쪽이는 소변을 본 후 갑자기 팬티가 입기 싫다며 징징대기 시작한다. 엄마는 차분한 말투로 금쪽이를 설득해보려 하지만 울음은 멈출 기색이 없고, 한참 동안 팬티를 입지 않겠다고 악을 쓰는 금쪽이를 무기력하게 바라보다가 결국 팬티를 벗게 해준다.

이어지는 영상에서는 식사 도중 금쪽이가 소변이 마렵다며 아빠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금쪽이는 볼일을 마치고 팬티를 잘 입는 듯싶더니 얼마 가지 않아 불편하다며 또다시 울음보를 터뜨린다. 어떻게든 팬티를 한번 입어보자는 아빠의 권유에 금쪽이는 아빠를 발로 차는 모습까지 보이며 완강히 거부한다. 이유를 알 수 없는 금쪽이의 생떼에 엄마와 아빠는 답답함을 호소한다.

그날 밤, 아이를 재운 후 식탁에 마주 앉은 부부는 각자 힘든 점들을 털어놓기 시작한다. 엄마는 온종일 우는 아이를 상대해야 하는 육아의 고충을 털어놓으며 서운한 감정이 폭발한다. 정형돈은 “이런 부부 갈등은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 보기 드문 장면”이라며 본인 또한 시작은 아이 문제로 함께 고민하다가 결국 끝에는 “니(?) 닮아서 그렇지!” 하고 언성을 높이게 된다고 크게 공감한다.

오은영은 금쪽이의 팬티 거부 원인을 분석하고 육아에 지쳐버린 엄마를 위해 ‘징징대는 아이 다루는 4단계 훈육법’을 제시한다. 과연 오은영의 금쪽 처방은 가정에 평화를 가져다줄 수 있을지, 그 결과는 18일 오후 8시 채널A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사진 / 채널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