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과 아귀찜집의 딸 사장님이 아귀찜 맛을 두고 대치를 이어나갔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34번째 골목 ‘고양시 숲속마을’ 편의 첫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고양시 일산은 1기 신도시 중 하나로, 대표적인 베드타운 지역이다. 특히 골목이 위치한 숲속마을은 인근 대형 먹자거리에 밀려 더욱 소외된 상권. 이번 ‘숲속마을 골목’에서는 비주얼 파스타집, 아귀&뽈찜집, 매운 쌀국수집이 백종원의 솔루션을 받게 됐다.

가장 먼저 아귀&뽈찜집이 등장했다. 귀가 앏은 사장님은 요식업 경력 20년 동안 무려 17번이나 업종을 변경했고, 지금 이 자리에서 1년동안 장사를 하는 동안에도 메뉴를 7번이나 바꿔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종갓집 며느리로 15년동안 많은 요리를 하면서 주부로 살았다는 엄마 사장님의 말에 음식 맛에 대한 기대가 모아졌다.

그리고 백종원은 아귀&뽈찜집의 주력 메뉴인 아귀찜을 주문해 맛을 보기로 했다. 백종원의 시식 전 딸 사장님은 아귀찜에 대해 “10점 만점에 9점”이라고 말하며 “제 입맛에는 우리 아귀찜에 제일 맛있다. 그리고 좋은 재료를 쓰려고 노력한다”고 덧붙이며 자신감을 보이기도.

백종원은 조리 과정을 보기 위해 주방으로 들어갔다. 백종원은 아귀찜을 만드는데 버터를 넣는 엄마 사장님의 모습을 보고 의아해했다. 의심을 품고 아귀찜 맛을 본 백종원은 “제가 LA 갔을 때 비슷한 아귀찜을 먹어 본 적이 있다. 왜 여기에 버터를 넣었냐. 따님이 입맛이 희한하다. 이게 어떻게 괜찮은 맛이냐”고 말했다.

이에 딸 사장님은 “(백종원이) 아마 버터가 들어가는 것을 알고 드셔서 그런 것 같다. 다른 손님들은 버터가 들어간 줄 모르신다. 이제까지 손님들 중 딱 2명만 버터가 들어간 것을 알았다”고 반박했다.

백종원은 “차라리 버터인 것을 알고 먹으면 이해라도 하겠다. 이게 최고의 맛 맞냐. 내 평생 이런 아귀찜은 처음이다. 어떻게 이런 맛이 나냐. 아귀찜은 매콤함이 매력인데 먹다가 갑자기 버터 맛이 올라오니까 기분이 확 나빠진다”고 혹평했다.

백종원의 반응에 딸 사장님은 “맛있다고 하는 분들이 더 많다”고 반박했고, 이에 백종원은 “사장님 지인들이겠지. 그 지인들도 또 오겠다고 해놓고 안 오죠?”라고 물었고, 딸 사장님은 “아니다. 단골 손님도 많이 늘었다”면서 아귀찜의 맛을 두고 백종원과 시작부터 대치 상황을 만들었다.

시종일관 아귀찜 맛에 자신감을 보이는 딸 사장님의 태도에 백종원은 “젊은 사람의 입맛을 봐야겠다”면서 금새록을 호출했다. 신중하게 맛을 본 금새록은 “버터 향이 엄청 올라온다. 버터 때문에 아귀찜의 감칠맛이 느껴지지 않는다. 제가 좋아하는 아귀찜 맛은 아니다. 느끼한 맛이 있다. 끝맛은 짜고, 향은 느끼한데 밍밍하다. 버터만 빼도 맛있어질 것 같다”고 혹평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