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과 이찬원이 타장르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16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인생학교’에서는 임영웅과 이찬원이 타장르로 매력을 발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뽕6 멤버들은 단 4팀뿐인 선배 가수들과의 듀엣무대를 위해 각자 매력을 어필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멤버들은 선배 가수들과 파트너가 되지 못하는 경우 직접 파트너를 섭외해와야 하는 상황에 매력 어필에 진심을 다 했다.

이찬원은 “방송에서 20년 이상의 트롯 외길 인생이라고 했을 정도로 트롯이 아닌 장르는 거의 시도를 해 본 적이 없다. 사실 잘 부를 거라는 자신은 없지만 열심히 불러 보겠다”면서 발라드인 테이의 ‘같은 베개’를 선곡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찬원은 노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전주 부분에서 “오늘 영광스럽게 자리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선배 가수들에게 인사부터 했다. 이찬원은 트롯을 부를 때의 걸쭉함은 온데간데없이 세상 나긋나긋하고 부드러운 보이스로 달콤한 매력을 뽐냈다. 익숙하지 않은 장르라 수줍게 부르고 있었지만 오히려 그 모습이 매력적으로 다가오고 있었다.

장민호는 이찬원의 노래가 끝나자 “찬원이 이런 발라드 처음 들었다”며 박수를 쳤다. 영탁은 이찬원이 발라드와 잘 어울린다고 말했다. 선배가수 이영현은 “타 장르 처음 하신다고 밑밥 깔아놓고 이렇게 멋있게 부르면 녹지 녹아. 어떻게 해. 반했다”고 호평을 했다.

임영웅은 노래를 부르기 전 “저도 거의 도전을 안 해 봤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임영웅의 선곡은 MC 스나이퍼의 ‘Bk Love’였다. 감성장인 임영웅의 뜻밖의 선곡에 현장은 술렁였다.

임영웅은 자신만의 스타일로 랩을 선보이며 감성래퍼의 탄생을 알렸다. 선배가수들은 “진짜 완전 반전이다”라고 입을 모으며 예상치 못했던 임영웅의 랩 실력에 놀라워했다. 붐은 임영웅에게 “‘쇼미’ 나가야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노브레인은 임영웅의 랩을 듣더니 자신들의 노래에 랩이 잘 들어간다고 역으로 어필을 했다. 배기성은 “이 옷을 입은 게 뿌듯하다”고 마침 임영웅 팬클럽 색깔인 하늘색 옷을 입은 것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