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SG워너비 김용준이 파트 분배에 대해 이야기했다.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SG워너비 김용준이 출연했다.

이날 김용준은 SG워너비 파트에 대해 멤버들의 신경전은 없냐는 질문에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어 “1집~4집에서는 진호 파트가 10중 5~6이었다. 나머지 파트를 멤버들이 나눠서 했다. 나는 데뷔 때부터 파트가 적었고 1집 앨범에 내 파트가 없는 노래들도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SG워너비의 1집 앨범에는 김용준의 목소리가 담기지 않는 노래가 무려 4곡이나 됐고, 심지어 대표곡인 ‘Timeless’에도 앨범에는 김용준의 파트가 없다고.

그러나 김용준은 “서운한 것 없었다. 서운했으면 이렇게 오래 못 했을 것”이라며 “대의를 위해 소를 희생한다 생각했다. 또 노래 전체 분위기를 봤을 때 이 노래가 맞으니까 이렇게 한 거겠지 라고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또 김용준은 김진호가 몸 동작으로 유명하고, 이석훈이 얼굴 표정으로 유명한 것에 비해 딱히 특징이 없다는 말에 “양 옆에서 투 머치 하니까 나라도 가만히 있어야 할 것 같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사진 /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