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가 ‘문명특급-컴눈명’ 특집 이후 급하게 발리로 돌아가야 했던 이유를 밝혔다.

가희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빨리 발리로 돌아와야 했던 이유. 우리 둘째 시온의 생일이에요. 건강하길 아름다운 아이로 크길 기도해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둘째 아이의 생일을 맞아 풍성한 풍선으로 벽을 꾸며놓은 모습이 담겼다.

지난 2016년 사업가 양준무와 결혼해 두 아들을 두고 있는 가희는 최근 SBS ‘문명특급-컴눈명’에 소속팀이었던 애프터스쿨로 초청 받아 한국에서 레전드 무대를 남기고 다시 발리로 돌아갔다.

가희는 방송 후 “저 이제 죽을 때까지 원 없어요. 제일 신나고 제일 자유롭게 무대했어요”라는 소감을 남겼으며 팬들 역시 화답하며 축복과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특히 애프터스쿨의 ‘뱅’과 ‘디바’의 ‘컴눈명’ 무대는 각각 무려 609만뷰, 349만뷰를 달성하며 많은 화제를 낳고 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사진 / 가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