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치 스트리머 겸 유튜버 승우아빠(본명 목진화)가 부적절한 자막을 사용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편집자가 사과문을 게재했다.

지난 15일 오후 자신을 승우아빠의 유튜브 편집자라고 밝힌 A씨는 트위터를 통해 “이번 경력있는 신입 비밀 베이커리 편에서 ‘가시참피’라는 부적절한 단어가 사용되었다”고 밝혔다.

그는 ‘가시참피’라는 자막에 대해 “최근 커뮤니티 등지에서 고양이의 삐죽거리는 털에 빗대어 사용되던 단어로, 빵이 삐죽삐죽 튀어나왔다는 의미로 비유해서 사용하였다”며 “하지만 그 단어의 기원 자체가 좋지 못한 의미로 사용되는 단어임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어 사용에 철저한 검열을 하지 못해 논란이 발생한 점 변명의 여지 없이 사과드린다”면서 “이 문제는 오롯이 이 영상을 편집한 제 잘못이기 때문에 관련한 모든 비판 감수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A씨는 “이후 영상에 커뮤니티에서 사용되는 단어나 드립 등을 사용함에 있어 그 기원을 확실히 알고 사용하도록 하겠다”며 “유튜브에 올라가는 영상은 편집팀 내에서 모든 검수를 마치고 승우아빠님의 추가 검수 없이 바로 업로드 되기 때문에 모두 제 잘못이 맞다”고 언급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해당 글이 올라온 후 문제의 자막은 삭제되었다.

앞서 승우아빠는 지난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이제 그만 태우고 싶어서 제대로 배워봤습니다 feat. 이원일 셰프’라는 제목의 ‘경력있는 신입’ 영상을 게재했다. 그런데 해당 영상에서 ‘가시참피’라는 자막이 등장해 논란이 일었다.

참피는 인터넷 팬 캐릭터인 ‘실장석’을 뜻하는 단어인데, 이 캐릭터가 네티즌들로부터 학대·고문을 당하는 것에 기원을 두고 있기 때문에 구독을 취소하겠다는 네티즌들이 여럿 있었다.

한편, 승우아빠는 이번 사태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으며, A씨는 해당 내용을 유튜브 커뮤니티가 아닌 자신의 트위터에만 공개한 것에 대해 비판받고 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사진 / 승우아빠 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