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튼 출근! 유재석, 노홍철, 정형돈, 김해준 담당 스타일리스트 이주은이 밥벌이 일상을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에서는 7년 차 스타일리스트 이주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광희는 “언제 이렇게 컸대. ‘무한도전’ 처음 들어갈 때 이 친구도 한지 얼마 안 됐다. 서로 우리 둘만 항상 눈치 보고 있다. 나도 안 터지면 주은이 쳐다보고 주은이도 날 쳐다봤다. 잘됐다. 잘돼서 만나는구나 세상에. 감회가 새롭다”라며 반가워했다.

김구라는 “놀랐던 게 나이가 많지 않더라”라고 말했다.

26세인 이주은은 “어릴 때부터 옷을 좋아해서 스타일리스트 학원을 중학교 때부터 다녔다. 20살 때 좋은 기회로 소개를 받아 실습생으로 시작했다”라고 이야기했다.

김구라는 “유재석 스타일리스트가 나오면 유재석도 나오는지 많은 분들이 기대한다. 나는 그렇게 보지 않는다”라면서도 “아끼는 동생인데 가만히 놔둘리는 없는데 어떻게 참여할지 궁금하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주은은 밥벌이 영상에서 “어시스턴트를 거쳐 독립한 지 4년 됐다”라고 말했다. 유재석 7년 차, 노홍철 2년 차 정형돈 1년 차, 김해준 1주 차 담당이라고 전했다.

이주은은 집이 먼 탓에 옷이 가득한 사무실에서 일어났다. 유재석의 굿즈들도 보였다. “오빠와 일하게 되면서 팬이 됐다. 다른 아티스트분들 것도 붙일 거니 섭섭해하지 마라”라며 웃어 보였다.

유산슬 의상을 가리키며 “제작진, 저, 유재석 오빠 김연자 선생님과의 합작품이다. 협찬도 밥지만 콘셉트에 맞춰 제작도 한다. 유산슬 의상은 튀어야 해서 스팽글 있는 의상도 만들고 마이클 잭슨을 모티브로 한 의상도 있다. 파란 넥타이, 파란 바지, 파란 반짝이를 제일 좋아했다”라고 말했다.

신박기획 지미유 의상도 보였다. 이주은은 “소속사 대표 콘셉트여서 지미유는 큰 호랑이로, 정재형, 김종민 오빠는 아기 호랑이 식으로 귀엽게 표현했다. 평소에는 재석 오빠 준비만 하다가 지미유 때 재형, 종민 오빠 것까지 하느라 부담 있었다”라고 털어놓았다.

또 “유야호 때 입은 한복은 선암사 호랑이를 원단으로 만든 거다. 유야호는 전통문화를 사랑하는 콘셉트여서 나무 시계도 직접 찾았고 꽃신은 원단을 찾아 제작했다”라며 “예전에는 캐주얼이나 정장 스타일만 하다가 캐릭터가 많아져 준비할 게 더 많아졌다. 이번에는 또 어떤 콘셉트가 나올지”라고 이야기했다.

가장 애착이 가는 부캐로는 카놀라유를 꼽았다. “셔츠에 프릴도 달고 제작하는 게 재밌었다”라고 답했다. 뿐만 아니라 광고 의상도 직접 담당한다고 한다. 유재석이 백상예술대상에서 보우타이 대신 리본을 착용한 것도 이주은 스타일리스트의 아이디어였다.

노홍철 의상도 언급했다. “되게 튀는 걸 좋아한다. 가끔 치마도 입는다. 모자도 얼굴이 제일 작아 보이는 거로 했다. 최근에 살이 좀 쪄서 챙이 넓은 모자로 얼굴을 작아 보이게 한다”라고 설명했다.

유재석과 정형돈, 노홍철, 김해준까지 4인 4색의 스타일링을 완성하기 위해 여러 곳의 협찬사를 바쁘게 돌아다녔다. 유재석 ‘식스센스’, ‘런닝맨’ 의상 픽업, 김해준, 노홍철 의상 반납, 정형돈 의상 픽업을 계획했다.

이주은에 따르면 유재석은 네이비 컬러를 좋아하고 정형돈은 무조건 편하고 큰 사이즈를 선호한다고 한다. 방송 1개마다 5벌의 의상을 준비한다.

유재석의 맞춤형 슈트 제작소를 찾은 뒤 유재석과 통화했다. “내일은 모자 쓰셔서 헤어팀은 쉬기로 정리하겠다”라고 보고했다.

이주은은 “‘아무튼 출근’ 촬영 중인데 너무 떨린다”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어쩐지 문자로 할 내용을 전화로 해서 깜짝 놀랐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나는 촬영하는데 너는 카니발에서 자는 건 촬영에 안 담냐. 나 ‘런닝맨’ 녹화할 때 혼자 맛집 가는 거는?”이라며 폭로했다.

이주은은 “재석 오빠는 평소에 장난을 많이 쳐서 웃으면서 일하도록 많이 도와준다. 우리 팀이 복지가 좋다. 휴가비, 명절비, 연말비, 다 챙겨줘 항상 감사하게 생각한다”라며 고마워했다.

광희는 “맞다. 집에 정말 일찍 보낸다”라며 증언했다. 김구라는 “나도 그렇다”라며 발끈했다.

이어 압구정에서 홍대로 이동했다. 노홍철을 위해 빈티지숍을 들렸다. 무조건 튀고 화려한 옷을 입는다는 노홍철을 위해 맞춤 의상을 살폈다. 김해준의 의상도 픽업했다. “지난주에 해준 오빠를 처음 맡았다. 블랙을 선호하고 허벅지가 있어 청바지보다는 다른 바지를 좋아한다”라고 언급했다.

이주은은 협찬사, 수선집 등을 쉴 새 없이 돌아다니며 바쁜 하루를 보냈다. 이주은은 “옷걸이나 짐을 많이 들고 다녀 손에 상처도 많이 나고 허리나 어깨가 많이 상한다. 다림질하다 손에 화상도 입는다. 그런 게 직업병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노홍철이 직접 등장해 의상을 피팅하고 이주은에게 메이크업도 받았다. 그는 “넌 천재다. 어디서 구해 오는 거냐”라며 만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주은은 “노홍철은 소화력 천재다. 만족도 100% 중에 1000%다. 늦게 퇴근하는 날이 많고 주말에도 일하는 경우가 있는데 옷 입힐 때 뿌듯하고 재밌다. 내 목표는 오빠들 은퇴할 때까지 열심히 일하는 것”이라며 애정을 내비쳤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