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허지웅이 잔여백신 접종 소식과 예약 팁을 함께 전했다.

15일 허지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잔여백신 예약하는 팁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알람은 잊으세요. 알람 확인해서 들어가면 어차피 늦습니다. 진득하게 폰이랑 씨름하고 있을 시간을 먼저 준비하시고요. 앱에 들어갑니다. 내가 백신을 맞으러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 감안해서 지도에 검색영역을 확대해줍니다. 그리고 업데이트를 계속 눌러줍니다. 오전보다는 오후가 유리하고요. 특히 병원 마감하기 전인 3시 이후부터 5시 사이 잔여량이 한꺼번에 올라올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부터가 중요한데요. 목록이나 지도에 뭔가 다른 색깔이 떴다 싶으면 글자를 읽으려 하지 마세요. 병원 위치나 백신 종류를 선택하려 하지 마시고 그냥 빨리 누른다는 데 집중하세요. 그거 읽다가 놓칩니다. 이렇게 하면 한두번 실패하더라도 세번째에는 감이 와서 분명히 성공할 겁니다”라고 설명하며 팁을 전했다.

허지웅은 “어제 작정하고 한시간 투자해서 결국 잔여백신 맞았어요. 소원성취한 건 좋은데 자고 일어났더니 생각보다 아파요. 백신을 맞아도 몸에 쇠붙이는 붙지 않습니다. 매그니토가 될 줄 알았는데 이건 좀 아쉽네요. 다른 것보다 이제 다른 사람에게 전염으로 폐 끼칠 일이 없다고 생각하니 생일선물 같습니다. 모두 성공하시길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허지웅은 SBS 러브FM ‘허지웅쇼’ DJ로 활약 중이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사진 / 허지웅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