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훈련사가 개 물림 사고로 인한 유혈사태에도 아이의 안전부터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14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는 17개월 아기를 공격하는 말티푸가 등장했다.

이경규는 “아이와 개가 한 집에 살고 있다. 보호자가 무려 4번이나 사연 신청을 했다”라고 밝혔다.

고민견 우디는 17개월 된 아들에게 공격성을 보이고 낯선 사람을 향해 끊임없는 짖어댔다. 엄마 보호자는 “이러다 사고가 날 것 같다. 너무 지쳐서 우울해지고 포기하고 싶을 때가 있다. 꼭 해결책을 찾고 싶다”라고 전했다.

처음에는 그저 장난이라고 여겼다던 보호자는 이후 커져가는 우디의 공격성을 걱정했다. 엄마 보호자는 “개월 수가 지날수록 입질의 세기가 심해졌다. 아이와 개의 분리가 힘들어졌다”며 “해결 방법이 보이지 않아 어떻게 하면 좋을지 모르겠다”라며 답답한 심경을 전했다.

VCR로 우디의 공격성을 지켜본 강형욱 훈련사는 “보통 모르는 사람이 많으면 저렇게 짖지 않는다. 보호자가 개를 통제하지 못한다. 아기랑 잘 못 지내는 게 아니라, 같이 지내면 안 되는 개다”라며 심각성을 표했다.

본격적인 훈련에 앞서 우디는 강형욱 훈련사의 방문에 쉴 틈 없이 짖었다. 강형욱은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가장 약한 대상을 물 수 있다”며 아이를 보호하기 위해 통제에 나섰다.

그 과정에서 극도로 흥분한 우디는 강형욱 훈련사를 물어 상처를 입혔고, 결국 유혈사태가 발생했다. 강형욱 훈련사는 “진짜 세게 무는구나. 가짜로 무는 게 아니다”라며 “아기야 괜찮아?”, “아이 데리고 방으로 들어가세요”라며 침착한 모습을 보였다.

개 물림 사고로 피가 난 상황에서도 강형욱은 “휴지만 달라. 괜찮다. 아기가 안 물렸지 않냐”라며 보호자를 달랬다.

죄송한 마음을 내비치는 보호자에 강형욱 훈련사는 “이런 성격을 가진 개는 아이와 함께 살면 위험하다. 앞으로 키우는 방식부터 대하는 방식 모두 바꿔야 한다. 만약 대형견이었다면 사람이 죽을 수도 있다”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이어 강형욱 훈련사는 공격성을 억제하는 보디 블로킹부터 공간 분리 켄넬 훈련 등을 알려줬다. 강형욱 훈련사는 “아이와 개를 적극적으로 분리해야 한다”라고 강조했고, 엄마 보호자는 “우디의 문제점을 잘 짚어주셔서 어떤 방향으로 훈련해야 할지 알게 됐다”라며 성실히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사진 / KBS 2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