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김제동의 톡투유2-행복한가요 그대’ 방송화면 캡처]
가수 이효리가 자신만의 어록으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JTBC ‘김제동의 톡투유2-행복한가요 그대’에서는 김제동을 중심으로 소녀시대 유리, 폴킴, 정재찬이 시즌2 MC로 소개됐다. 시즌2의 첫 게스트는 이효리였다.

이날 이효리의 등장에 많은 관객들은 호응을 하며 그를 반겼다. 관객들의 호응에 답하듯 그는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MC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톡투유2’ 막바지에 전한 이효리의 한 마디는 깊은 울림을 줬다.

이효리는 ‘아무 것도 없어도 인생이다’ 라는 자신의 철학을 공개했다. 그의 한마디가 공개되자 많은 관객들은 감탄하는 것은 물론, 박수를 보냈다.

아이돌 그룹 핑클에서 솔로가수 이효리, 소길댁 이효리까지 다양한 수식어를 가진 이효리의 한마디는 방송이 끝난 직후에도 시청자들에게 큰 호응을 받았다.

한편 이효리는 지난 JTBC ‘한끼줍쇼’에 출연해서도 한 어린이에게 “훌륭한 사람이 되어야지”라는 말 대신, “하고 싶은대로 그냥 아무나 돼”라는 쿨한 조언으로 화제가 됐다. 이번에도 그는 치열하고 경쟁하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괜찮다’는 말로 시청자들을 다독이며 큰 울림을 선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