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내 괴롭힘 논란을 받고 있는 에이프릴 이나은의 친언니가 공개한 일기장이 화제다.

13일 그룹 에이프릴 이나은의 친언니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실이 아니기에 너무나도 거짓이였기에 기다리면 진실이 밝혀질 거라 간절히 믿었지만 돌아오는건 모진 핍박 뿐”이라며 같은 멤버였던 이현주를 왕따시켰다는 논란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

이어 “그 당시에 제 동생은 너무나도 힘들어 했었고 지금도 그때의 기억을 마주하기 힘들어한다. 누군가를 왕따를 시킬 상황이 절대 아니었다. 본인이 너무나도 고통스러워 했기 때문”이라며 당시 이나은이 작성한 일기의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일기에는 “내가 너무 싫다”, “아무 말도 하고 싶지 않다. 죽고 싶다”, “힘들다. 외롭다. 그냥 내가 쓰레기다”라는 자신을 자책하고 괴로워하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하지만 뒷장에는 다른 내용이 적혀있었다. 사진의 밝기를 조절하고 좌우로 반전하면 “같이 있는 것만으로 너무 싫다. 제발 내 눈 앞에서 사라졌으면 좋겠다”라는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이를 보고 일부에서는 괴롭힘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현주를 겨냥한 말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왕따 논란 해명을 위해 공개한 일기장이 논란을 재점화시켰다.

더군다나 A씨에 대한 학교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B씨는 해당 게시글에 댓글을 통해 “나는 너한테 학교폭력 트라우마가 있는 피해자 중 한 명”이라고 밝혔다. B씨는 “네 동생 사건이 터졌을 때 애들이 네 얘기도 참 많이 하더라. 네가 어떤 마음으로 폭력을 그렇게 당당히 옹호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전했다.

B씨는 “나는 네 동생에 대해 아무런 생각도 감정도 없지만 네가 그런 이슈에 그런 쉴드를 치는 건 기가 차고 황당할 따름”이라며 “양심이 있다면 너는 제발 조용히 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현주는 연습생 시절, 에이프릴 활동 당시 멤버들에게 괴롭힘을 당해 공황장애를 겪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이나은은 SBS ‘모범택시’에 하차한 바 있다. 지난 11일 이나은은 “정말 그런 적 없다”고 첫 입장을 밝혔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이나은 친언니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