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3’ 측이 배우 박은석과 관련한 인종차별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앞서 박은석은 11일 방송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 2회에서 죽은 로건리(박은석)의 친형 알렉스로 등장했다.

레게머리와 문신을 하고, 흑인 보디가드를 이끌고 등장한 박은석에게 일각에서는 흑인 문화를 희화화하고 모욕했다는 지적이 일었고, 이후 박은석은 인종 차별 논란에 휘말렸다.

이와 관련해 14일 ‘펜트하우스3’ 측은 엑스포츠뉴스에 “특정 인종이나 문화를 희화화할 의도는 없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박은석 또한 계속된 비난에 12일 자신의 틱톡 계정을 통해 “아프리카계 미국인 사회에 해를 끼치거나, 조롱하거나, 무례하거나, 낙담하려는 의도가 없었다”라며 “캐릭터 외모로 인해 상처받은 사람들께 사과드린다. 조롱이라기보다는 문화에 대한 동경과 그렇게 되고 싶었던 접근이었다”라고 해명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사진 / SBS ‘펜트하우스3’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