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감독이 박지훈의 캐스팅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14일 유튜브 라이브를 통해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정현 감독과 배우 박지훈, 강민아, 배인혁이 참석했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멀리서 보아야 봄인, 가까이서 보면 다른 그들의 청춘 이야기로 안방극장에 현실적인 캠퍼스 드라마.

박지훈은 명일대학교 경영학과 1학년 여준 역을, 강민아는 노력파 대학생 김소빈 역을, 배인혁은 명일대학교 경영학과 3학년 남수현 역을 맡았다.

이날 김정현 감독은 “웹툰을 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박지훈 배우님은 웹툰 속 비주얼 이미지와 굉장히 흡사하다. 캐스팅할 때도 원작 이미지를 잘 살리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준이는 상처가 많은 캐릭터라 밝은 모습만 보이던 박지훈 씨가 잘 해낼 수 있을까 염려했다. 그런데 처음 대본을 갖고 이야기를 나누는데 ‘이 친구는 잘 할 수 있겠구나’ 생각했다. 기대감을 충족해줘서 고맙다. 얼마전 촬영을 끝냈는데 여준 역을 이 친구가 아니었으면 어땠을까 싶더라. 싱크로율은 200%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14일 월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글 /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사진 /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