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광수가 ‘런닝맨’ 하차 소감을 전했다.

이광수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족같은 멤버분들, 스태프분들, 늘 응원해주시는 팬분들 덕분에 과분한 사랑 받으면서 지난 11년동안 매주 즐거운 추억을 만들었습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광수는 지난 13일 방송을 끝으로 SBS 예능 ‘런닝맨’에서 하차했다. 앞서 이광수의 소속사는 “(이광수가) 지난해 사고로 인한 부상으로 꾸준한 재활 치료를 진행하고 있었으나 촬영 시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기 어려운 부분들이 있었다”며 하차를 알린 바 있다.

한편, 13일 방송된 ‘런닝맨’에서는 멤버들과 이광수가 작별 인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이광수에게 애정을 담은 편지를 전했고, 이광수 역시 “지금의 저를 있게 해 주시고 또 하나의 가족을 느끼게 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죄송하다. 또 죄송하다”며 멤버들에게 쓴 편지를 읽다 눈물을 보였다.

이하 이광수 SNS 글 전문

가족같은
멤버분들,스탭분들
늘응원해주시는팬분들덕분에
제가받기에과분한사랑을받으면서
지난11년동안
매주즐거운추억을만들었습니다

어떤말로도
이감사함을다전하기에부족하지만
그동안진심으로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
그리고사랑합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사진 / 이광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