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황올림픽’ 배우 신이가 오랜만에 자신의 근황을 밝혔다.

10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신이를 만나다] ‘색즉시공’ 여배우 근황… 대구 치킨집으로 찾아갔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신이는 현재 치킨집을 운영 중이라며 자신의 근황을 밝혔다. 신이는 “제가 이름도 짓고 다 제가 인테리어를 했다. 낮에는 배달도 하고 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이는 “오토바이 타고 한다. 제가 예전에 다방 여자 전문 배우여서 엄청 많이 탔다”라고 덧붙였다.

영화 ‘색즉시공’에 출연해 독보적인 캐릭터로 주목을 받았던 신이는 사실은 영화 속 이미지와는 정반대의 성격이었다고 고백했다.

신이는 “처음에는 사람들이 나를 보면 실망했다”라며 낯을 많이 가리고 욕도 연기를 위해서 배웠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신이는 “내 안에 (그런 면이) 있었다. 지금 나온다. 마흔 넘으니까 그런 모습이 나온다”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당시의 전성기를 묻는 질문에 신이는 “영화 주인공이 되니까 회사에서 벤을 뽑아줬다. 그때 약간 맛이 갔다. 연예인 병 걸려서 차에서 나올 때나 지나갈 때 얼굴 가리고 다녔다”라며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또한 신이는 “촬영할 때 배우들이 같이 신을 찍을 때 감독님이 ‘얘가 잘하니까 얘가 시키는 대로 해’라고 하기도 했고, 연기하고 나면 스태프들이 박수칠 때 너무 좋았다. 마약이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배우가 되고 싶어 대학교를 들어가자마자 서울로 올라온 신이는 엑스트라나 단역을 연결해 주는 ‘엠투엠’을 가서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그러던 중, 조연이나 단역에 빈자리가 날 때마다 연기를 하러 갔고 그러다가 ‘색즉시공’ 공개 오디션에 합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이는 “난 자신이 있었다. 근데 진짜 나는 ‘난 잘될 거다’라고 생각했었다. 믿으면 된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신이는 작년 말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가족들 옆에 있고 싶다는 생각에 대구로 내려왔다고 고백했다. 신이는 “아예 연기자 생활도 안 하려고 해서 소속사에서도 나왔다”라며 놀라운 사실을 고백했다.

신이는 “예전에는 가족보다 배우였다. 내가 잘 되는 게 가장 먼저였고 내 인지도가 쌓이고 돈을 많이 벌고 유명해지는 게 먼저였다. 지금은 그게 아무 소용이 없다는 걸 알게 됐고 주변 사람들이 소중하다”라며 달라진 마음을 털어놓았다. 또한 신이는 “가치관이 바뀌기까지 많은 시간이 있었다. 매일 울었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웹드라마 작가, 감독 일을 하고 있다는 신이는 “그 일과 관련된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해서 글을 쓰기 시작했고 그 글이 영화사에 팔렸다. ‘내가 소질이 있나?’하고 단편도 썼는데 그 단편이 웹드라마 쪽에서 호응이 좋아서 공동 연출을 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그런가 하면 신이는 처음 글을 작성한 이유로 “주인공이 하고 싶어서 글을 썼다”라며 “실베스터 스탤론도 ‘록키’를 자기가 썼다. 끝까지 뜻을 굽히지 않고 자신을 주인공으로 써주는 작은 영화사에서 시작했는데 저는 바로 굽혔다”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신이는 예전에 자신이 했던 캐릭터를 다시 해보고 싶다며 연기를 향한 열정을 드러냈다.

글 /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사진 /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