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주진모 아내로 잘 알려진 가정의학과 전문의 겸 유튜버 민혜연이 건강한 다이어트 비법을 공유했다.

민혜연 유튜브 채널 의사혜연은 지난 10일 “1kg라도 찌면 우울해. 혹시 나도 다이어트 강박증?”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영상과 함께 “젊은 여성들이 가장 많이 겪고 있다는 다이어트 강박증. 거식증, 폭식증과 같은 섭식장애로 이어질 수 있는데요. 강박증 극복하고 건강한 다이어트할 수 있는 비법 알아볼게요”라고 글을 더했다.

영상에서 민혜연은 “나는 뚱뚱하다는 생각에 약에 의존하게 되고 체중에만 연연하지는 않냐. 내 몸무게 0.1kg에도 일희일비한다면 당신은 다이어트 강박증일지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민혜연은 먼저 강박증이란 “어떤 일을 할 때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특정 행동을 반복하게 되는 행위”라고 설명하며 “스스로 멈출 수 없다는 게 특징”이라고 밝혔다.

특히 젊은 여성들 중 다이어트 강박증이 흔히 나타난다면서 “TV에서 봐도 저체중에 마른 연예인들이 이상적인 몸매라는 인식을 많이 받다 보니까 본인이 건강한 정상 체중임에도 불구하고 반드시 다이어트를 해야 한다는 강박증을 가진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고 짚었다.

실제 직장인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시행한 결과 10명 중 6명이 다이어트 강박 경험이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만일 다이어트 강박을 방치한다면 신체에 대한 왜곡된 시선부터 거식증, 폭식증 등 섭식 장애가 생긴다고 했다.

민혜연은 “내가 음식을 먹었을 때 지나치게 죄의식을 느끼고 구토를 유발하거나 약을 사용하는 지경에 이르기 때문에 건강을 해칠 수 있는 아주 위험한 증상”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신체적으로 정신적으로 파괴할 수 있는 아주 무서운 증상”이라고 덧붙이며 다이어트 강박에 대한 심각성을 거듭 강조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사진 / 의사혜연 유튜브 영상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