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씨더맥스(M.C the MAX) 이수가 얼마전 세상을 떠난 멤버 제이윤에 대한 그리움을 토로했다.

이수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를 모두 알겠다가도 아무것도 모르겠어서 슬퍼진다. 이렇게 나는 너를 보낸다 윤. 아무걱정마. 남은 사람은 어떻게든 살아진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故제이윤은 지난달 13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향년 39세.

당시 소속사 325이엔씨 측은 “갑작스러운 비보에 엠씨더맥스 멤버들과 325이엔씨 임직원 모두 큰 슬픔 속 고인을 애도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故제이윤은 장례식 뒤 미국에 안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제이윤은 지난 2000년 엠씨더맥스의 전신인 문차일드로 데뷔했으며 ‘잠시만 안녕’, ‘사랑의 시’, ‘해바라기도 가끔 목이 아프죠’ 등의 히트곡으로 활동했다. 또 울림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들의 프로듀서로서도 활약한 바 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사진 / 이수, 제이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