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희가 자가격리 중인 근황을 전했다.

가희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슬기로운 격리 생활 난 이렇게 격린이가 되었다. 혼자 놀기의 고수가 되려나 봄”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사진 속 가희는 격리 중인 호텔에서 나 홀로 운동 삼매경에 빠져 있다. 침대 옆의 좁은 공간을 이용해 스트레칭을 하는 운동 열정이 감탄을 자아낸다. 덕분에 탄탄하게 자리 잡힌 근육 또한 시선을 강탈한다.

한편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는 지난 2016년 사업가 양준무와 결혼해 두 아들을 두고 있다. 가족들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생활하고 있다. 최근 ‘문명특급’ 스케줄로 한국을 방문했다가 인도네시아로 돌아갔다.

현재 자카르타에서 5일 동안 자가격리 중이다.

글 /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사진 / 가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