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빈우가 자기관리 끝판왕 면모를 드러냈다.

10일 김빈우는 자신의 인스그램에 “운동 끝나고 오랜만에 피부과”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화장기 없는 민낯의 김빈우의 모습이 담겼다. 김빈우의 수수하지만 화사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김빈우는 “요즘 마스크 하고 땀을 엄청 흘리니 피부 컨디션이 들쑥날쑥하네요”라며 털어놨다.

최근 보디 화보 촬영을 위해 운동, 식단을 병행 중인 김빈우는 “조금 이따 애들 픽업 가야쥬”라며 바쁜 육아 일상을 전했다. 하루에 샐러드 하나 먹는 식단을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낸 바 있다.

한편, 김빈우는 지난 2015년 연하의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사진 / 김빈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