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이 유기동물 보육원을 만들고 싶은 꿈이 생겼다고 전했다.

10일 박수홍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검은고양이 다홍’에 글을 게재했다.

앞서 친형 부부가 출연료를 횡령했다며 법적 공방 중인 박수홍은 반려묘 다홍이 덕에 힘이 났다고 여러 번 언급한 적 있다. 이에 이날 박수홍은 “다홍이 덕분에 새로운 일 경험도 해보고, 일상의 활력도 얻고, 유기동물에 대한 관심도 생기고”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박수홍 “제 꿈이 마당있는 집에서 유기동물들 데려오고 싶다고 말씀드렸는데 더 나아가 우리나라에서 가장 좋은 보육원 만들고 싶어졌습니다”고 전했다. 이어 “너무 꿈이 큰가? 작은 것 보단 낫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박수홍은 매니지먼트를 담당한 친형 부부에게 출연료를 지급받지 못 했다며 횡령 피해를 고백했다. 박수홍은 유기묘 다홍이를 가족으로 입양했다.

다음은 박수홍 글 전문.

다홍이 덕분에 새로운 일 경험도 해보고
다홍이 덕분에 일상의 활력도 얻고
다홍이 덕분에 유기동물에 대한 관심도 생기고

모두 다 다홍이 덕분에

제 꿈이 마당있는 집에서 유기동물들 데려오고 싶다고 말씀드렸는데 거기서 더 나아가 우리나라에서 가장 좋은 보육원 만들고 싶어졌습니다홍

너무 꿈이 큰가? ㅎ 작은 것 보단 낫지!

글 /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사진 / 박수홍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