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민이 돌아가신 아버지를 언급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 날 시청자의 썰로 스튜디오가 눈물바다가 되기도 했다.

10일 방송된 KBS Joy ‘썰바이벌’에서는 황치열이 게스트로 출연해 MC 박나래, 황보라, 김지민과 함께 시청자들이 보낸 썰을 읽었다. 이 날 출연진이 만장일치로 선정한 레전드 썰은 ‘봄바람’ 썰이었다.

사별한 남편에 홀로 두 딸을 키운 어머니가 늦게 봄바람이 들었다는 썰은 어머니가 이제는 옷도 예쁘게 입고, 집도 큰 집으로 이사를 가게 되어 기쁘다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어머니의 잦은 외박과 크고 작은 일탈들로 인해 고민이 많았던 썰의 주인공은 어느 날 문신을 하고 싶다는 어머니의 말을 듣게 된다. 안 된다고 반대했으나 주인공인 딸의 이름과 전화번호를 문신으로 한 어머니는 사실 치매를 앓고 있다는 청천벽력과도 같은 말을 털어놓는다. 딸들의 이름을 잊지 않기 위한 어머니의 노력이었던 것. 어머니의 상태는 점점 안 좋아 지셨고, 주인공을 알아보지 못하다가 결국 몇년 후 돌아가셨다는 썰이었다.

이 썰을 읽으며 스튜디오는 눈물바다가 됐다. 사연을 읽던 MC 박나래와 황보라는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고, 김지민은 간경화로 돌아가신 아버지를 언급하기도 했다. 김지민은 “아버지가 간경화로 돌아가시기 전에 저를 못 알아보셨다. 드라마에서 보면 기억 못 하시는 거에 맞춰서 연기를 하기도 하는데 저는 못하겠더라. 현실을 받아들이기가 힘들어 병실 밖을 나가기도 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황치열 또한 눈물을 흘렸다. 아버지가 며칠 전에 수술을 하셨다며 운을 띄운 황치열은 “아버지가 어느 날 그런 말씀을 하시더라. ‘너 어렸을 때는 네가 물어보는 거 백 번씩 대답해 줬는데 이제 아버지가 늙어서 모르는 걸 물어보니까 그거 하나 대답을 못 해주냐’고 하셨다. 마음이 너무 아프고 죄송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그는 “제가 원래 잘 안 울고 아버지가 잘 회복되실 걸 알지만 썰을 들으니 갑자기 제 이야기가 생각났다”고 말했다.

한편, 다음 회 게스트로 대한민국의 ‘탑게이’ 홍석천의 등장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썰바이벌’은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글 / 엑스포츠뉴스 기자
사진 / KBS Joy ‘썰바이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