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혜리가 절친인 그룹 블랙핑크 로제의 촬영장 방문에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혜리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챙… 너란 아이.. 사랑하지 않을 수 없다. 왕 큰 꽃다발을 들고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면서 오던 너. 감동 폭발. 고마워 정말 정말”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절친인 로제가 혜리의 생일을 축하해주기 위해 촬영장을 방문해 꽃과 편지를 전해주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혜리는 로제의 정성에 감동해 우는 표정을 하고 있는 등 귀여움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혜리는 KBS 2TV 새 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를 촬영 중이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사진 / 혜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