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 이현주 집단따돌림 사건’의 주동자로 지목됐던 혼성그룹 카드(KARD) 전소민이 의미심장한 게시물을 남겼다.

전소민은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둥글둥글 착하게 살면 되는 줄 알았다. 세상은 그렇지 않았다. 둥글기만 하면 이리저리 차여 여기저기 굴러다녔다. 조금은 각질 필요도 있어야 한다”는 문구가 적힌 책 사진을 게재했다.

이 문구를 접한 네티즌들은 “억울하대 믿어주자”, “억울한가봐??”, “억울하면 가만히 있는게 나았을텐데” 등의 글을 남기며 전소민이 이현주 왕따 논란에 대해 결백하다는 뜻을 나타낸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2015년 에이프릴(APRIL) 원년 멤버로 활동했던 전소민은 팀을 탈퇴한 뒤 2016년 카드로 재데뷔한 바 있다.

그러던 지난 2월 에이프릴, 유니티(UNI.T) 출신 이현주의 남동생에 의해 에이프릴 멤버들의 집단 따돌림 사건이 알려졌고, 또다른 폭로글로 인해 전소민도 이나은, 이진솔 등과 함께 이현주를 왕따시킨 가해자로 지목됐다.

이에 대해 소속사 DSP미디어는 “전소민 양은 16세에 당사 연습생으로 입사해 오랜 기간 묵묵히 연습해 왔다”며 “에이프릴 데뷔 이후 팀의 리더로써 맡은 바 역할을 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 특정 멤버를 싫어하고 괴롭힌 사실은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전소민 인스타그램, 이현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