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연돈 돈가스의 사모님이 반반가스 집 사장님에게 촌철살인을 날렸다.

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부천 카센터 골목의 마지막 솔루션이 공개됐다.

이날 축축한 돈가스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던 반반가스 집 사장님은 문제를 해결해냈다. 백종원은 성공한 돈가스를 먹으며 “연돈 사장님 만나니까 답답하지 않냐. 오히려 사모님이랑은 대화가 통한다”라고 물었다. 이에 반반가스 집 사장님은 “사모님한테 많이 혼났다. 말씀으로 정강이를 400대 정도 맞은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치즈가스 시작 안 한 것도 사모님 덕분이다. 사모님이 ‘실력도 안돼서 돈가스 배우러 왔으면서 무슨 치즈가스를 생각하냐고, 기본 돈가스나 잘하라고’ 하셨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종원은 “시원하다. 누가 그 얘기를 해주냐”라며 웃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반반가스집은 계속해서 축축해지는 돈가스를 해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연돈 사장님과 백종원은 수분이 많은 고기의 문제라고 추측했고, 반반가스집 사장님은 다른 고기를 구입해 시도했다. 하지만 여전히 돈가스는 축축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백종원은 고기를 두드려 수분을 최대한 뺀 다음 돈가스를 만들었으나 이 역시 큰 차이가 없었다.

이를 지켜보던 김성주는 반반가스집 사장님을 찾아가 “아는 분 중에 요식업을 하는 사람이 있다. 그분이 도움을 주실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새로운 사람에게 조언을 받을 것을 권했다.

반반가스 집 사장님은 고민 끝에 상담을 받기로 결심했다. 요식업 권위자는 바로 가수 임창정. 평소 임창정의 엄청난 팬이었던 반반가스 집 사장님을 위해 임창정은 전호 연결로 응원을 건넸다. 임창정은 “돈가스 집에서 다른 손님들도 많은데 슬픈 제 노래 틀어놓으면 민폐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임창정은 자신의 노래 중에서도 신나는 노래를 들으라고 권했다.

2주 후, 백종원은 부천 카센터 골목을 다시 방문했다. 백종원은 반반가스 집 사장님에게 “걱정돼서 잠이 안 온다”라고 걱정을 드러냈고 반반가스 집 사장님은 문제 잡혔다며 자신감이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사장님은 돈가스를 썰 때부터 전과는 다른 바삭한 소리로 보는 이들을 기대에 차게 했다. 백종원은 돈가스를 보자 드레싱이 바뀐 것 같다고 말했고 반반가스 집 사장님은 “연돈 사장님이 추천해 주셨다. 손님들도 많이 좋아하신다”라고 답했다.

돈가스를 먹은 백종원은 “왜 그랬던 거냐”라며 이유를 물었다. 이에 반반가스 집 사장님은 문제점으로 2차 망치질을 꼽았다. 그는 “안에 공기층을 만드는 망치질을 많이 안 했다. 망치질할 때 골고루 해줘야 수분이 빠진다”라고 설명했다.

반반가스 집 사장님은 매일 연돈 사장님과 하루에 한 번씩 통화한다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나하고 얘기할 때랑 다르다. 원래 웃음도 많다면서요? 내 앞에서만 그렇다”라며 서운한 기색을 보였다.

이어 백종원은 “연돈 사장님 만나니까 답답하지 않냐. 오히려 사모님이랑은 대화가 통한다”라며 의아해했다. 이에 반반가스 집 사장님은 “사모님한테 많이 혼났다. 말씀으로 정강이를 400대 정도 맞은 것 같다”라고 답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 기자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