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도사’ 신동이 과거 발언으로 유부남 오해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8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연애도사’에서는 유소영이 사주 도사와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유소영은 사주 도사에게 “제가 성격이 솔직하다. 거짓말을 못 한다. 그래서 방송하기에는 힘든 성격이다. 제 성격상 답답한 것도 없지 않아 있다. 그래서 이 일이 나한테 맞는 걸까 생각도 든다”는 고민을 밝혔다.

구설수에 대한 고민을 꺼내자 스튜디오에서 이를 보던 홍진경은 “나를 가지고 친구 몇 명이 떠들어도 밥이 안 넘어가고 힘든건데, 온 국민이 나에 대해 떠들고 있다고 생각하면 스트레스인 거다”라며 공감했다.

유소영은 이에 긍정하며 “며칠만 견디면 된다는데 그게 힘들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신동은 “연예인이라면 구설수는 다 있지 않나”라고 말했고, 패널들은 그에게 어떤 구설이 있는지 물었다.

신동은 “결혼한 줄 안다”고 했고, 홍진경은 “본인이 떠들어서 그렇게 된 것이지 않나”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안겼다. 신동은 “결혼하고 싶다, 결혼할 여자가 생겼다라고 이야기를 했는데 결혼 한 걸로 인지를 하셔서 저를 보면 아기는 잘 크고 있냐고 물어본다”고 밝혔다.

글 /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사진 / SBS플러스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