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승화 아나운서가 원치 않는 임신을 한 아내의 사연에 부적절한 발언을 해 뭇매를 맞고 있다.

8일 방송된 KBS 2TV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 모의 법정 코너에는 남편과 맞벌이를 하며 아이를 갖지 않기로 한 10년 차 딩크족 아내의 사연이 공개됐다.

사연에 따르면 부부는 결혼 전 딩크족으로 사는 것에 대해 동의했지만 남편은 마음이 불편했고, 아내는 딩크족의 삶이 만족스러운 듯 보였다. 그런데 어느 날 몸 상태가 나빠진 아내가 내과를 찾았고 임신을 했다는 진단을 받게 된다.

남편이 정관수술을 했기 때문에 임신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 많이 당황한 아내는 남편에게 임신 사실을 알렸다. 알고 보니 남편은 정관 수술을 하지 않았던 것.

이에 아내는 결혼 전부터 아이를 가질 생각이 없다고 딩크족으로 살기로 약속한 것을 언급, 10년 동안 자신을 속여온 것에 분노해 “성폭행이다. 10년 동안 나한테 사기친 거고 난 사기결혼 당한 거다”라고 소리쳤다.

이후 강승화, 김진희 아나운서와 이인철 변호사는 ‘정관 수술을 했다던 남편의 거짓말, 이혼 사유가 될까’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었다.

강승화 아나운서는 “아내를 너무 사랑한다. 사기까지는 좀 그렇다. 이건 축하할 일이지 이혼까지 가야 하나”라고 말했다.

이에 김진희 아나운서는 “뭐가 그렇냐. 축하할 일이지만 딩크족이라는 것은 둘이서 합의를 해야 한다. 아내분은 남편이 10년간 정관수술을 한 줄 알았는데, 계획에 없던 임신을 해 당황하신 것 같다”라고 반박했다.

이인철 변호사는 “남편이 두 가지 잘못을 했다. 첫 번째는 정관수술을 했다고 거짓말을 한 것과, 두 번째는 주의의무위반과실이다. 정관수술을 안 했다면 세심하게 조심을 해야 하는데, 임신을 시켰다는 것은 의무를 위반한 것이다. 남편이 고의로 임신을 시킨 것이라면 더 큰 책임을 물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강승호 아나운서는 “아이를 못 가져서 힘드신 분들이 많은데 축복인 상황을 가지고 이혼을 하니 마니 사기니 하는 게 불편하다. 어쨌든 오늘 주제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이라면 이혼소송이 가능하다는 거냐”라고 물었다.

이인철 변호사는 “가능하다. 부부사이에는 신뢰가 중요한데 남편의 거짓말로 신뢰가 깨졌다. 아내가 이혼소송을 하면 위자료도 받을 수 있다”라고 대답했다.

강승화 아나운서는 계속해서 “아이는 축복이지 않냐. 이왕 생긴 아이라면 잘 키우는 게 현명한 방법이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의아해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원치 않는 임신으로 피해자가 버젓이 있는 상황에서 가해자를 두둔하는 발언을 했다며 강승화 아나운서의 발언에 불편함을 호소했다.

급기야 KBS 시청자 권익센터에는 “원치 않는 임신을 한 여자에게 축복이라는 말을 한 아나운서. 공영방송사인 KBS에서는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라며 청원을 올리고 강승화 아나운서의 공식 하차를 요구했다.

KBS 시청자 권익센터의 청원 글은 한 달 안에 1,000명 이상이 동의하면 부서의 책임자가 직접 답변을 해야 한다. 현재 2,459명이 청원에 동의한 상태에서 KBS 측이 어떤 입장을 밝힐지 관심이 모아진다.

글 /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 기자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KBS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