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정현이 성수동의 빌딩을 70억 원에 매각해 26억 원의 시세차익을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8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는 부동산업계의 말을 빌려 이정현이 2018년 3월 43억6000만 원에 매입했던 서울 성동구 성수동1가의 건물을 5월 70억 원에 매각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건물은 대지 240.99㎡, 건물 265.85㎡의 규모로 일명 ‘갈비골목’으로 알려진 서울숲 길 끝에 위치했다. 인근에는 주상복합인 갤러리아포레, 트리마제 등이 자리해있다.

이정현은 3층짜리 창고 형태의 건물을 매입한 뒤 리모델링을 거쳐 건물을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9년 4월 세 살 연하의 대학병원 정형외과 전문의와 결혼한 이정현은 최근까지 KBS 2TV 예능 ‘편스토랑’에 출연해 남다른 요리 실력을 자랑했다. 지난 해 영화 ‘반도’,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등에 출연했으며 올해 영화 ‘헤어질 결심’ 촬영을 마쳤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