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스가 성인 업소가 자신의 사진을 도용해 당혹감을 전했다.

7일 래퍼 스윙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 홍보 효과 알겠는데 내려라 빨리”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성인 업소 홍보 사진에 자신의 얼굴이 들어간 화면을 올리며 스윙스는 “이 햇끼들이 진짜”라며 분노했다. 해당 홍보 사진은 스윙스의 동의 없이 ‘돈가스’라는 단어 때문에 스윙스의 사진을 마음대로 갖다쓴 거였다.

스윙스의 사진을 여러장 사용하고 “맛있는 거 먹으러 갈래요?”라는 멘트까지 붙은 홍보 사진을 제보받은 스윙스는 다시 “근데 니들 너무하는 거 아니냐”고 전했다.

한편, 스윙스는 최근 싸이가 수장으로 있는 피네이션에 합류했다. 최근 몸무게 100kg라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사진 / 스윙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