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 동생을 위해 전 재산을 양도할 수 있다고 밝힌 ‘남동생 집착’ 의뢰인의 근황이 공개됐다.

7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동생을 너무 좋아하는 누나의 근황이 밝혀져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과거 이 누나는 남동생에게 집착하는 모습을 보였고, 특히 남동생이 샤워할 때 콧노래를 부르는지 확인하며 동생을 확인한다고 전해 충격을 자아낸 바 있다.

또한 이 의뢰인은 지난 방송에서 “동생에게 전 재산을 줄 수 있다”라고 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서장훈은 이 누나 의뢰인의 근황을 전하며 “전 재산은 커녕 동생 출연료마저도 누나가 가져갔다”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글 /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사진 / KBS JOY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