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성이 서울대학교에 진학하기까지의 이야기를 공개했다.

7일 이혜성 유튜브 채널 ‘혜성이’에는 ‘방과 후 떡볶이 맛을 모르는 바보. 엉덩이로 서울대 간 유형. 혜성이 공부썰 1부’라는 제목의 새 영상이 업로드됐다.

최근 홍진경 유튜브 ‘공부왕 찐천재’에 출연했던 이혜성은 촬영을 마친 후 서울대 투어를 떠났다. 이혜성은 서울대 경영학과 출신이다.

이날 이혜성은 캠퍼스에 앉아 학창시절 ‘공부썰’을 풀었다. 그는 “초등학교 때부터 성공한 커리어 우먼이 되고 싶었다”며 “영화 같은 데 보면 월스트리트에 하이힐 신고 멋있게 지나다니는 여성들 있지 않나. 성공할 수 있는 길이 공부 밖에 없는 줄 알았다. 지금이면 워낙 다양한 길이있고 다양한 분야 성공한 분들이 많지만 그때는 공부 밖에 생각을 못 했다”고 공부를 열심히 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6학년 겨울방학에서 중학교 1학년 지나가는 시기에 출세, 입신양명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모든 걸 다 포기하고 공부에 올인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고, 이혜성의 언니는 “같은 환경에서 자랐는데 이런 걸 보면 환경이 같다고 다 같은 것도 아니”라며 감탄했다.

초등학생 때부터 공부에 대한 열정을 품었던 이혜성은 중학교 진학 후 더 공부에 매진했다고. 그는 “중학교 올라가면서부터 친구들이랑 어울려 노는 것도 포기했다. 중학교 때 해보고 싶었던 게 학교 앞 포장마차에서 떡볶이 먹는 거였다. 난 학교에서 집으로 갈 때 그 길에서도 영어단어를 외우면서 갔다. 죄책감이 들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하루에 내가 공부하는 순수 공부량을 재야 했다. 16시간을 채웠을 때 자러갔다”며 “밥 먹고, 씻고, 학원으로 이동하는 시간을 다 빼고 16시간이었다. 8시간이 남지 않나. 그 시간 동안 잠도 자고 씻고 밥 먹고 이동하고 쉬고 그랬다. 밥 먹을 때는 스톱워치를 꺼뒀다가 켠다. 너무 졸리면 엎드려서 15분 정도 잤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또한 공부를 위해 잠도 잘 자지 않았다며 “고통스럽게 잠고문 당하는 사람처럼 잠을 참으면서 공부하는 게 무식했다고 생각을 한다. 그때는 화장실에 가서 찬물로 얼굴만 끼얹으면 잠이 안 깼다. 목덜미에 물을 끼얹었다. 커피는 마시면 화장실을 가고 싶으니까 커피 가루를 입에 털어넣었다. 키다리 책상을 사서 졸리면 무조건 일어났다. 수업 듣다가 졸리면 나가서 서서 들었다”고 이야기를 이어갔다.

이러한 이혜성의 모습에 부모님이 공부를 말릴 정도였다고. 그는 “중학교 때 토플 시험을 공부하고 있을 때 새벽 3~4시까지 리스닝을 했다. 몸이 되게 안 좋았는지 아빠가 너무 걱정이 됐는지 불을 강제로 다 껐다. 아빠가 공부를 못하게 하려고 불을 끄니까 내가 스탠드 위에 이불을 천막처럼 만든 다음에 이불에 들어가서 공부했다”고 말했다.

더불어 그는 “버스정류장에서 공부하다가 버스 놓친 적도 많았다. 걸어다니면서 밥을 먹기도 했다. 학교에서 학원까지 걸어가는 15분 동안”이라며 남달랐던 공부 열정을 전해 감탄을 자아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사진 / 이혜성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