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하선이 애교가 없어 썸 탄 남자를 애교 많은 친구에게 빼았긴 적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7일 SBS 라디오 ‘박하선의 씨네타운’에는 배우 이다윗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다윗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애교’가 언급됐다.

이다윗은 “애교보다는 장난이 많다”라며 연애할 때도 절대 애교를 부리지 않는다고 이야기했다.

박하선은 “‘하이킥’에 출연할 때 애교가 많이 없었다. 있는 것 없는 것을 다 끌어당겼다”라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 썸을 탄, 좋아한 친구를 애교 많은 친구에게 빼앗겼던 기억이 있다. 그게 한이어서 ‘나도 할 수 있어’ 하다 보니 그게 되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존재 자체가 애교인 친구들이 있다”라며 당시 친구의 애교를 따라해 청취자의 호응을 받았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