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혜가 검사 남편을 닮은 딸의 외모를 신기해했다.
한지혜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난 가만히 있는데 배가 꿀렁꿀렁 신기한 태동. 첫째 딸은 아빠 닮는다더니.. 활동적인 것도, 초음파 얼굴도 신랑 똑닮았네”라고 말했다.

사진 속에는 출산을 앞둔 한지혜의 모습이 담겨 있다. 또 다른 사진에는 시어머니가 선물해 주신 예쁜 아기 옷들이 담겨 있다. ‘방가비 사랑한다’는 메시지가 훈훈함을 자아낸다.

한편 한지혜는 지난 2010년 6살 연상의 검사와 결혼했다. 지난해 결혼 10년 만에 임신 소식을 공개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이달 출산 예정이다.

글 /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사진 / 한지혜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