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유비가 자선 경매에 출품하려던 그림으로 저작권 침해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미술품 경매회사 측이 이유비의 그림 출품을 취소했다.

3일 커먼옥션 측은 “이유비 님의 그림은 영리 목적이 아닌 개인 소장용 작품이었다. 해당 경매는 가정의 달을 맞아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는 미술품 경매이므로 자선경매의 취지에 중점을 두고, 평소 취미로 그림을 그리시는 이유비 님께 출품을 요청드렸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자선 경매에 셀럽이 그림을 출품하게 되면 팬들은 셀럽과의 소통을 희망하는 마음에 적극적인 관심을 보인다. 예술적인 가치보다는 셀럽과 팬이 그림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의미 있는 일에 힘을 보태는 이벤트의 취지에 더욱 집중하다 보니 이러한 일이 발생된 듯하다”고 밝히며 “자선 경매는 진입장벽이 높은 미술품을 다양한 목적과 방식으로 구매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코자 진행한 경매이며, 대중들이 쉽고 흥미롭게 미술품에 접근할 수 있도록 여러가지 고민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또 저작권 논란과 관련해 “해당 경매는 상업적인 목적이 전혀 아닌 수익금 100% 기부인 행사로 저작권 문제까지 고려하지 못한 점은 매우 유감스럽다. 상황을 인지한 만큼 이유비 님의 그림 출품을 취소하고 앞으로는 저작권과 관련해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유비는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직접 그린 그림을 공개하며 “수익금은 전액 기부한다”고 밝혔다. 이유비가 공개한 그림은 가정의 달을 맞아 미술품 경매업체에 내놓은 그림이었다. 하지만 그림 속에는 애니메이션 ‘포켓몬스터’ 캐릭터가 그려져 있었고, 일각에서는 저작권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냐고 지적하며 논란이 커졌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사진 / 이유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