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성은이 안타까운 가정사를 고백했다.

2일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의 ‘애동신당’에는 배우 김성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성은은 “주중에는 학교 공부, 주말에는 공연을 하고 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김성은은 ‘순풍산부인과’에서 미달이 역을 맡아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에 홍석천은 “아직도 궁금한 게 그 당시 연기자 선생님들이 대선배신데, 거기에 섞여서 당차고 자연스럽게 연기하기 가 쉬운 일 아니었을 것 같다”라고 물었다.

김성은은 “슛 들어가면 연기를 하고, 끝나면 ‘선생님’하고 부르곤 했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의찬이로 나왔던 친구는 아직까지도 친하게 지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홍석천은 “어린 나이에 CF도 그렇고 돈을 많이 벌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성은은 “돈은 많이 벌었지만 너무 어렸던 것 같다. 어린 나이에 인생의 굴곡을 느껴서 좋진 않았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활발한 성격이 아니라는 김성은은 “저는 남들 앞에서 부끄러움을 많이 탄다. 어쩌다 연기를 하게 됐는데, 밖에 나가면 너무 많은 인파에 시달렸다. 집에서는 아버지가 사업을 하시는데 외동이기 때문에 어머니가 저를 케어하시느라 아버지 뒷바라지를 잘 못하셨다”라고 말하며 부모님의 불화를 혼자 감당해내야 했다고 전했다.

어린 나이에 3년 동안 뉴질랜드에서 유학 생활을 했다던 김성은은 “집이 갑자기 망해서 급하게 들어오게 됐다. 부모님이 사업을 크게 하셔서 부도도 크게 났다. 그때 사춘기도 오고 집도 어렵고 부모님 불화는 여전했다. 그러고 아버지께서 갑자기 돌아가셨다”라고 털어놨다.

그 후 김성은은 정신줄을 완전히 놔버렸다고. 그는 “술도 많이 먹고 우울증, 알코올 중독 증상도 있었다”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원망과 죄책감에 시달려 2~3년을 방황했다는 김성은은 “극심한 우울증에 독한 약을 처방받다 보니 한 달 정도가 기억이 안 난다. 집에서만 있었는데 아예 기억이 안 난다”라고 밝혀 충격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김성은은 “지금 생각해 보면 내가 죽지 않고 살아줘서 너무 감사하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씩씩하게 말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사진 / 유튜브 채널 ‘애동신당’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