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기상캐스터 김가영이 지코의 ‘아무노래 챌린지’에 참여한 후 수입이 10배나 늘었다고 고백했다.

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채리나, 황치열, 홍성흔, 김가영 그리고 스페셜 게스트 신신애가 출연한 ‘춤신춤왕’ 특집으로 꾸며졌다.

‘춤추는 기상캐스터’로 유명세를 탄 김가영은 2020년 유튜브 조회수 3위를 기록한 ‘아무노래 챌린지’ 때문에 수입이 작년에 비해 10배나 늘어났다고 고백했다.

챌린지로 유명세를 탄 후 다른 제의들이 들어온 것. 김가영은 가전제품도 모두 바꾸고 집도 이사했다고 밝히며 지코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김가영은 “날씨를 하다가 지코 ‘아무 노래’ 챌린지를 했다. 2020년 유튜브 조회수 3위를 기록했다. 1120만 뷰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영상이 많이 알려지다보니 일이 많아진 거다. 수입이 전년도보다 10배가 됐다. 가족 집도 반전세 아파트로 이사하고, 가족 차도 생겼다. 다른 외부활동이 많이 생기다 보니까”라며 “가전제품을 20년 정도 썼는데 가전제품도 바꿨다. TV 볼 때마다 아빠한테 ‘지코 님이 사준 TV’라고 말한다”고 밝혔다.

이후 지코가 신곡 홍보를 위해 김가영 캐스터가 진행하는 뉴스 날씨 코너에 출연해 함께 춤을 췄던 장면이 전해졌다.

김가영은 초등학교 시절 ‘박진영의 영재육성프로젝트’에 출연해 선예, 조권, 지소울 등과 경쟁했던 사연도 전했다.

그는 “당시 2차까지는 비벼볼만 했는데 3차에서 조권씨가 신들린 사람처럼 춤을 춰더라. 결국 떨어졌다”고 말했다.

당시 ‘오류동 보아’로 불렸던다는 김가영은 남다른 댄스DNA를 소환, 보아의 파워풀한 댄스와 일기예보와 춤을 결합한 개인기를 선보이며 ‘끼’상캐스터임을 입증했다.

글 / 이슈퀸
사진 / MBC ‘라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