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김흥국이 연신 억울함을 호소했다.

뺑소니 혐의로 검찰 송치된 김흥국은 2일 공식입장을 통해 “경찰의 발표로 마치 뺑소니로 결론 난 것처럼 오해가 되어 너무 화가 난다. 그간 경찰의 공정한 처분만 믿고 있었는데, 이젠 가만 있을수 없다.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수밖에 없다”라고 강하게 말했다.

지난 4월 24일 김흥국은 서울 시내에서 SUV 차량을 운전하던 중 불법 좌회전을 시도, 오토바이 운전자를 들이받고 사고 수습을 하지 않은 채 떠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김흥국이 운전했던 차량 블랙박스에 따르면, 그는 빨간 신호등이 켜져 있는 상태에서 비보호 좌회전을 시도하다가 멈췄다. 그 와중에 오토바이 한 대가 빠른 속도로 김흥국의 차를 스치듯 지나가며 두 사람 모두 신호 위반을 한 모습이 담겼다.

또 김흥국은 오토바이 운전자가 고액의 합의금을 요구했다며 녹취 파일을 공개했다. 녹취 파일에는 오토바이 운전자가 “뺑소니 혐의가 적용됐을 때 최소 3500만 원이 들어간다. 저는 그 돈을 저한테 주셨으면 한다”라고 말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1일 서울 용산 경찰서는 “김흥국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주치상), 도로교통법 위반(사고후 미조치)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라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신호 위반 과실은 김흥국이 더 큰 것으로 전해졌다.

김흥국은 검찰 송치된 자신과 달리 오토바이 운전자는 고작 범칙금 4만 원 부과가 전부라며 “저와 오토바이 양자 모두 신호 위반이고, 단순 접촉사고 일 뿐인데,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지나치게 사건이 확대된 것 같다”라고 억울해했다.

이어 김흥국은 “오토바이 운전자는 사고 후 여러 차례 전화해서 하루 벌어 하루 먹는다며 3천 5백만 원에 합의하자, 그렇지 않으면 뺑소니 벗어날 수 없다고 자문까지 해주면서 사실상 협박까지 했다”라고 호소했다.

오토바이 운전자를 상습 자해 공갈범으로 의심하고 있는 김흥국은 “경찰에서 사회적 약자라는 미명 하에 오토바이 측 입장만 편들어준 것 같다”라고 주장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