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이지희가 14년 전 홈쇼핑 고데기 방송사고와 얽힌 비하인드스토리를 풀어놓는다.

2일 오후 8시에 방송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실연박물관’ 2회에서는 고데기 홈쇼핑 방송사고로 화제를 모았던 이지희가 실연자로 출연한다.

이날 이지희는 당시 사용했던 고데기를 ‘나 삐친 거 아니야’라는 전시명의 실연품으로 내놓으며 “방송사고를 낸 게 14년 전인데 아직도 짤이 돌아다닌다”라고 운을 뗀다.

과거 고데기 판매자로 나선 이지희는 자신의 앞머리를 연출하다 심하게 삐친 상태를 만들어 폭소를 유발한 바 있다. 해당 영상은 아직까지도 회자되며 ‘전설의 방송사고’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그는 “14년 전 생방송이고 PD님이 곧바로 자료화면으로 넘어갔는데 어떻게 그 영상이 남아있는지 궁금하다”라면서 어쩌다 그런 해프닝이 벌어졌는지 비하인드스토리를 털어놓는가 하면, “제가 똥손은 아니다”라면서 즉석에서 홈쇼핑 진행 실력을 뽐내 흥미를 높인다.

특히 이지희는 “사실 이 프로그램도 ‘실연박물관’이 아닌 ‘실수박물관’이라고 잘못 들었다”라면서 또 다른 역대급 방송사고를 언급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이렇듯 이지희를 비롯해 다양한 실연 사연자가 출연하는 ‘실연박물관’은 2일 오후 8시 KBS Joy에서 방송된다. ‘실연박물관’은 사연자가 가져온 물건에 담긴 여러 가지 이야기를 통해 공감과 위안을 나누는 힐링 토크쇼로, 시청자들의 사연을 공식 이메일을 통해 상시 모집 중이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사진 / KBS Joy, CJ ENM(CJ 오쇼핑) 방송화면 캡처